배우 김서형 / 사진제공=씨네2000, kth
배우 김서형 / 사진제공=씨네2000, kth


배우 김서형이 tvN 드라마 '마인'에서 이보영과의 케미를 자랑했다.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여고괴담6')에 출연한 배우 김서형과 21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서형은 고등학교 시절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로 부임한 교감 은희 역을 맡았다.

김서형은 최근 tvN 드라마 '마인'에서 동서지간을 연기하고 있는 이보영과 극 중 끈끈한 케미로도 사랑 받고 있다. '마인'은 재벌가 며느리 서현(김서형 분)과 희수(이보영 분)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자신의 것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의 드라마. 이보영 캐스팅이 '마인' 출연을 결심한 이유기도 했다는 김서형은 "제가 이십 몇 년 연기했지만 못 만난 배우들이 더 많더라. 박원숙 선생님을 비롯해 그 외에 다른 후배들도 다 궁금했다. 이보영 씨도 만난 적이 없어서 궁금했고, 연기도 잘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보영 씨가 '형님'이라고 꺄르르 웃으며 다가와줘서 동서-형님에 더 쉽게 몰입할 수 있었다. 현장에서도 '형님 오셨어요' 그런다. 제가 생각해도 케미가 좋았다"며 자랑했다.

'마인' 촬영을 끝냈다는 김서형은 "저는 3개월, 6개월 작품 하는 동안만 열심히 하고 끝나면 바로 일상으로 돌아간다. 촬영 끝난 다음날부터는 아무렇지 않게 다시 김서형이 된다. 극과 극으로 변하는 지점이라면 이것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1년에 한 작품, 많으면 두 작품씩 쉼없이 연기했다. 할 수 있는 걸 놓치고 싶지 않기도 하고 놓쳐서는 안 되는 걸 놓치고 싶지도 않다. 하고 싶은 걸 다 할 순 없지만 하고 싶은 것도 놓치고 싶진 않다. 또 의식주를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도 쉼없이 연기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휴식할 땐 무엇을 하느냐는 물음에는 "산책을 좋아해서 많이 걷는다. 집 근처 산책로를 다닌다. 아니면 꼬맹이(반려견)와 애견펜션에 간다. 아마 이번에도 곧 꼬맹이와 애견팬션 같은 데서 지내게 되지 않을까 싶다"며 웃었다.

'여고괴담6'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 분)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 분)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 지난 17일 개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