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서형 / 사진제공=씨네2000, kth
배우 김서형 / 사진제공=씨네2000, kth


배우 김서형이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이하 '여고괴담6')의 격한 장면 촬영 중 머리 통증을 겪었다고 밝혔다.

영화 '여고괴담6'에 출연한 배우 김서형과 21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서형은 고등학교 시절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로 부임한 교감 은희 역을 맡았다.

'여고괴담4'에 이어 이번 편에도 출연하게 된 김서형은 "제의 받을 거라는 생각은 못 하고 있어서 의아하면서도 좋았다. 무서운 영화를 못 봐서 전 시리즈의 내용을 다 알지 못하는데, 오히려 그래서 편하기도 했다. 여섯 번째 시리즈라는 점에서 약간의 부담감은 잇었지만 이번 편 자체에 대한 압박감은 없었다. 두 번 이상 출연한 배우는 없는 걸로 알아서 또 출연하게 된 점에 감사했다"고 밝혔다.

김서형은 극 중 박연묵 선생님(장원형 분)과의 거친 몸싸움 장면이 힘들었다고 전했다. 김서형은 "바닥에 머리를 많이 부딪쳐서 순간 뇌진탕이 왔다"고 말했다. 또한 "길에서 과거의 은희가 차에 부딪치는 걸 보고 제가 쓰러지는 장면을 찍을 때 매트를 깔아놓긴 했지만 머리가 좀 아팠다"고 했다.

'SKY 캐슬', '마인', '여고괴담6' 등 김서형은 최근 매 작품에서 극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김서형은 "촬영하면서도 사실 벅찰 때가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배우로서 당연히 받아들여야 하지만 내 안에 없는 한계까지의 감정 연기는 견디기 힘들 때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뎌지지 않았지만 이제는 스스로 풀어내는 방법을 터득해가고 있어서 다행이다"고 전했다.

'여고괴담6'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 분)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 분)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 지난 17일 개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