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모가디슈' 1차 예고편 캡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모가디슈' 1차 예고편 캡처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모가디슈'가 오는 7월 28일로 개봉을 확정 짓고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번 예고편에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 고립된 이들의 절박한 상황이 짧게 담겼다. 예고편은 전쟁을 방불케 하는 시위 현장, 그 곳에 고립된 인물들을 조명하며 시작된다. "우리 이런 상황, 서울 본부에서는 아예 모르고 있는 거겠죠?"라는 대사 부인 김명희(김소진 분)의 대사는 이들이 모든 연락과 자원이 끊긴 절박한 상황인 점을 암시한다. '내전, 고립, 탈출'이라는 세가지 키워드로 '모가디슈'의 스토리를 설명하는 1차 예고편은 혼란에 빠진 도시와 절박한 인물을 조명하며 기대감을 안긴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로, 류승완 감독의 열한 번째 장편이다. 대한민국 대사관 한신성 대사(김윤석 분)와 안기부 출신의 정보요원 강대진 참사관(조인성 분)을 필두로 대사 부인 김명희, 서기관 공수철(정만식 분), 사무원 조수진(김재화 분), 막내 사무원 박지은(박경혜 분), 북한의 림용수 대사(허준호 분)와 태준기 참사관(구교환 분) 및 북한 대사관 직원까지 거짓말 같은 상황에서 생존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모가디슈'는 1차 예고편 공개에 이어 21일 오후 6시, 1차 예고편 확장판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