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기주·위하준 주연 스릴러 '미드나이트'
청각장애인役 진기주 "수어학원 다녀"
위하준 "프로파일링 자료 보며 연쇄살인마 연구"
박훈X김혜윤 "남매 케미의 비결은 반말"
배우 위하준(왼쪽부터), 길해연, 권오승 감독, 진기주, 길해윤, 박훈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위하준(왼쪽부터), 길해연, 권오승 감독, 진기주, 길해윤, 박훈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진기주, 위하준이 '음소거 추격전'으로 긴장감 최고조의 속도감 넘치는 스릴러 '미드나이트'를 선보인다.

영화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이 연쇄살인마의 새로운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릴러. 21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미드나이트'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권오승 감독과 배우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이 참석했다.

권 감독은 청각장애인을 주인공으로 한 이유에 대해 "카페에서 청각장애인 분들이 음료를 주문한 모습을 보면서다"고 설명했다. 그는 "주문한 음료가 나왔는데 소리로 알려주니 그 분들이 알아차리지 못했다. 직원들이 알려주기 위해 다가가니 놀라는 모습을 보고 듣지 못하는 사람, 들어도 모른 체 하는 사람, 들어주는 사람 등에 대해 생각하며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전했다.

권 감독은 "경미가 청각장애인이기 때문에 경미(진기주 분)의 동선이나 환경이 도식(위하준 분)과 만났을 때 상호작용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추격도 단순히 뛰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사운드의 조합 방식에 대해 고민하고 연출했다"고 밝혔다.
배우 진기주가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진기주가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진기주는 연쇄살인마의 타깃이 된 청각장애인 경미 역을 맡았다. 그는 "처음 수어학원에서 수어를 배울 때의 기분은 어렸을 때 영어학원에 가서 새로운 언어인 영어를 배울 때와 비슷했다. 학원에 가면 음성 언어를 잠가야했다. 수어가 아니더라도 손이나 표정 등으로 표현해야 하는 암묵적 룰이 있다. 수어도 또 하나의 언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경미는 사회생활을 하는 친구이기 때문에 구화, 필담도 사용한다. 경미가 구사하는 구화의 정도를 고민해서 설정했다. 저는 수어보다는 구화를 표현하는 점들이 훨씬 어려웠다"고 전했다.

위하준은 연쇄살인마 도식으로 분했다. 위하준은 "이중성을 띄고 싶었다. 경미 앞에서 '살인 놀이'를 즐기고 자신의 손 안에서 피해자들이 벗어날 수 없다는 자신감을 보여주는 도식의 모습을 표현하는 게 중요했다"고 밝혔다.

위하준은 연쇄살인마 연기로 인해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평소에도 도식의 상태나 눈빛을 유지하려고 해서 정신적으로 피폐해지고 예민했다. 연쇄살인범들의 심리를 알아보기 위해 자기 전에 그들을 프로파일링한 자료들을 보고 여러 영화 속 살인범 연기를 보고 공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름다운 여배우들에게 못되게 행동해야 해서 마음이 안 좋고 힘들었다"고 전했다.
배우 위하준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위하준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영화 속 경미와 도식의 골목길 추격신은 긴장감을 끌어올리며 몰입도를 높인다. 진기주는 "제가 그렇게 달리기가 빠른지 영화를 찍으며 처음 알았다. 추격 장면이 비중이 커서 어떻게 촬영해야 하나 걱정이 컸는데 촬영에 들어갔을 때 뒤에서 잡아먹을 듯한 속도로 따라오는 저 역시 죽기 살기로 달리게 됐다. 제게서 볼 수 없었던 속도가 나왔다"며 웃었다.

위하준은 추격신에 대해 "저는 달리기를 잘하는 편이라 초반에는 카메라가 잘 따라오지 못하기도 했다. 쉬엄쉬엄 달리면서 기술적으로 커버해 표현하고 싶지 않았다. 속도감을 내서 극도의 공포감을 끌어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촬영을 거듭할수록 진기주가 빨라져 자연스럽게 긴장감 있는 장면이 나올 수 있었다"며 웃음을 안겼다.
배우 박훈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박훈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박훈은 사라진 동생을 찾기 위고 있는 보안업체 팀장 종탁을 연기했다. 대역 없이 대부분 액션신을 소화했다는 박훈은 "하준 씨는 체중을 감량했고 저는 증량해서 무거운 타격감을 구현하려고 노력했다. 한 대를 쳐도 재빠른 잽이 아닌 묵직한 훅의 느낌을 주고 싶었다. 엎어치기 같은 큰 기술 위주로 구사했다. 관객들이 잠깐이나마 권선징악의 쾌감을 느끼게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배우 길해윤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길해윤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길해연은 딸 경미와 같은 청각 장애를 가진 엄마 경미 역을 맡았다. 수어학원을 다닌 길해연은 "사람마다 말투나 감정 전달법이 다르듯 수어도 그랬다. 선생님을 만났을 때 수어를 몰라도 감정은 알아차릴 수 있었다. 수어도 우리가 쓰는 언어의 또 다른 방식일 뿐이지 결국 같다는 걸 느꼈다. 많은 이들이 다양한 언어를 알게 되면 좋겠다. 수어를 배우는 시간이 소중했다"고 기억했다.

길해연은 진기주와의 모녀 연기에 대해 "지금껏 연기한 어떤 모녀보다 애틋했다. 기주와는 서로 너무 사랑하고 끈끈한 관계의 모녀였다"고 자랑했다.
배우 김혜윤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혜윤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김혜윤이 연기한 소정은 종탁의 동생으로, 소개팅을 나갔던 날 사라져버린 인물이다. 김혜윤은 극 중 오빠인 박훈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혜윤은 "박훈이 잘 챙겨주셨고 남매 간의 대화는 애드리브로 많이 진행됐다"며 케미를 자랑했다. 권 감독은 김혜윤과 박훈이 빨리 친해지길 바라며 일부러 김혜윤이 박훈에게 반말을 하게 시켰다고 한다. 이에 대해 박훈은 "혜윤 씨가 불편했겠지만 반말하면서 친해지려고 노력했다. 요즘에는 부쩍 친해진 거 같아서 TV에 혜윤 씨가 나오면 반갑다. 좋은 동생을 얻었다"고 말했다.

진기주는 "영화 속 경미의 말을 들어달라"며 청각장애인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길해연도 "말하는 자와 듣지 못하는 자의 숨 막히는 추격전 속에 통쾌함이 기다리고 있다. 재밌으면서도 의미있는 영화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드나이트'는 오는 30일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