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기주가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진기주가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진기주가 영화 '미드나이트'을 위해 수어를 배웠다고 밝혔다.

21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미드나이트'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권오승 감독과 배우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이 참석했다.

진기주는 연쇄살인마의 타깃이 된 청각장애인 경미 역을 맡았다. 위하준은 연쇄살인마 도식으로 분했다. 박훈은 사라진 동생을 찾기 위고 있는 보안업체 팀장 종탁을 연기했다. 길해연은 딸 경미와 같은 청각 장애를 가진 엄마 경미 역을 맡았다. 김혜윤이 연기한 소정은 종탁의 동생으로, 소개팅을 나갔던 날 사라져버린 인물이다.

진기주는 "처음 수어학원에서 수어를 배울 때 어렸을 때 영어학원에 가서 새로운 언어인 영어를 배울 때와 같은 느낌이 들었다. 학원에 가면 음성 언어를 잠가야했다. 수어가 아니더라도 손이나 표정 등으로 표현해야 하는 암묵적 룰이 있다. 수어도 또 하나의 언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사회 생활을 하는 친구이기 때문에 구화, 필담도 사용한다. 경미가 구사하는 구화의 정도를 고민해서 설정했다. 저는 수어보다는 구화를 표현하는 점들이 훨씬 어려웠다"고 전했다.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이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의 새로운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30일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