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시대 최고 외화 흥행 신기록
2021년 박스오피스 최강자 등극
N차 열풍 이어가며 장기 흥행 질주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사진제공=유니버설픽쳐스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사진제공=유니버설픽쳐스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210만 관객을 돌파하며 팬데믹 시대 최고 외화 흥행 기록과 함께, 2021년 대한민국 박스오피스 최강자에 등극했다.

11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누적 관객수 210만 4751명 관객을 동원,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누적 관객수 210만3788명)을 제쳤다.

이는 2021년 박스오피스 두 번째 흥행작 '소울'의 204만 7884명은 물론 2020년 외화 최고 흥행작인 '테넷'의 200만 1171명도 최단 속도로 넘은 수치로,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의 폭발적 흥행 파워를 입증한다. 특히 2019년 11월 개봉한 '겨울 왕국2' 이후 약 1년 7개월 만의 최고 외화 흥행 신기록으로 극장가의 활기를 되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이와함께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팬데믹 이후 외화 최고 흥행을 기념하며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는 지상 최강의 액션 블록버스터의 압도적 스케일을 고스란히 담은 것은 물론, 흥행 신기록까지 모두 담아내며 영화의 위용을 보여준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팬데믹 시대 전 세계 최고 흥행 오프닝, 대한민국 최고 오프닝을 기록하며 그야말로 폭발적 위력을 입증한 블록버스터다. 특히 스크린을 찢고 나오는 듯한 짜릿한 액션 쾌감은 팬데믹 시대 쌓인 관객들의 분노와 스트레스를 모두 날려버린다는 호평을 받으며 N차 관람의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태국, 조지아 공화국, 영국, 미국 등의 글로벌 로케이션의 이국적 풍광으로 펼쳐지는 진짜 액션 블록버스터의 압도적 스케일은 관객들에게 시원한 즐거움을 제공하며, 여름까지 장기 흥행이 계속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의 폭발적 흥행을 기념하며 '분노의 질주' 시리즈 1편이 4D로도 6월 16일(수) 재개봉을 앞두고 있다. 4DX, IMAX, 돌비 애트모스 등 다채로운 포맷으로 즐기는 N차 열풍과 함께 시리즈를 다시 즐기고픈 영화팬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