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픽사 영화 '루카' 스틸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디즈니·픽사 영화 '루카' 스틸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디즈니·픽사 영화 '루카'(감독 엔리코 카사로사)에 참여한 조성연, 김성영 애니메이터가 한국인 애니메이터로서 자부심에 대해 밝혔다.

9일 오전 이번 영화에 참여한 애니메이터인 조성연 마스터 라이터와 김성영 레이아웃 아티스트를 화상 연결을 통해 만났다. 조성연 마스터 라이터는 3D 공간에 빛을 넣어 시간과 장소, 분위기를 연출하는 역할을 담당했고, 김성영 레이아웃 아티스트는 작품 속 배경이 되는 세트를 영상에 구현하는 역할을 했다. 일반 영화로 따지자면 조성연 마스터 라이터는 조명팀, 김성영 레이아웃 아티스트는 촬영팀 소속이라고 할 수 있다.

'루카'는 아름다운 이탈리아 해변 마을에서 루카와 알베르토가 바다 괴물이라는 정체를 숨기고, 아슬아슬한 모험과 함께 잊지 못할 최고의 여름을 보내는 이야기. 이탈리아 제노바에서 나고 자란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이 자신의 유년시절과 활발한 성격의 절친 알베르토에 관한 실제 경험을 녹여냈다. 영화의 배경이 된 곳은 이탈리아 북서부에 있는 리비에라 지역의 해변 마을인 친퀘 테레다.
디즈니·픽사 영화 '루카'에 참여한 조성연 마스터 라이터(왼쪽)와 김성영 레이아웃 아티스트.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디즈니·픽사 영화 '루카'에 참여한 조성연 마스터 라이터(왼쪽)와 김성영 레이아웃 아티스트.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픽사에서 일하는 것에 대해 김성영 레이아웃 아티스트는 "오래 일했지만 오래 일한 것처럼 느껴지지 않는 장점이 있다. 예전에 한국에서 TV시리즈를 했을 때는 비슷한 연출을 오랜 시즌에 걸쳐 해야했는데 극장판 애니메이션은 1년에 한 번씩 완전히 다른 환경에 놓인다. 바다, 우주 속으로 가야할 때도 있고 공룡에 살았던 시대를 찍어야할 때도 있어 매번 공부할 거리가 많고 반복된다는 느낌이 적어서 흥미롭다"고 전했다.

한국인 애니메이터로서 자부심을 느꼈던 순간에 대해 김성영 레이아웃 아티스트는 "지난해 제가 봉준호 감독님을 픽사에 초대해서 '기생충' 상영 Q&A를 진행했다. 회사 내 '기생충' 상영에서 극장 의자에 사람이 모두 차서 계단에 앉아서 볼 정도였다. 이렇게 한국 영화를 갈망하듯이 보는 상황이 됐구나라는 생각이 들었고, 큰 자부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조성연 마스터 라이터는 "회사에 한국인 어머니를 둔 요리사 분이 계신다. 가끔 김치찌개나 물회 같은 특이한 한국음식을 해주시는데 그때 자부심을 느낀다. 한국문화가 전 세계에 널리 알려졌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친구들도 요즘 김치, 된장을 어떻게 담그는지 물어본다"고 답했다.

'루카'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