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파이프라인'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파이프라인'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파이프라인'이 해외 판매에서 쾌거를 이뤘다.

'파이프라인'은 해외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전 세계 12개국 진출을 알렸다. 해외배급사인 화인컷에 따르면 '파이프라인'은 현재까지 북미, 대만, 일본,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등 전 세계 12개국에 판매됐다.

북미 지역에서는 지난 5월 28일(현지 기준) 개봉해 앞으로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싱가포르와 베트남, 말레이시아에서는 6월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한민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 그들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 '파이프라인'은 서인국, 이수혁, 음문석, 유승목, 태항호, 배다빈 등 각양각색의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만나 시너지와 환상적인 팀플레이로 국내를 넘어 해외 관객들까지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땅 속에 흐르는 수천억의 기름을 훔친다는 신선한 발상과 함께 시원한 액션과 통쾌한 반전으로 장르적 쾌감을 선사하는 등 다양한 재미로 중무장해 전 세계로 영향력을 뻗어 나갈 전망이다.

'파이프라인'을 향한 국내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 세례도 계속되고 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간만에 재미있는 한국영화였다. 가족영화로도 추천", "박진감 넘친다", "반전에 반전에 반전! 주조연 배우들 모두 연기력에 감탄했다. 한번 두번 세번 보세요!!!!", "오랜만에 통쾌하게 웃었다", "끝까지 긴장감을 놓지 못했다. 시간순삭!", "웃음, 반전, 속 시원함", "스토리 탄탄하고 연기구멍 1도 없이 호흡 대박", "이런 범죄 코미디 오랜만인데 진짜 재밌게 봤다", "오랜만에 영화 보고 많이 웃었다", "개성 강한 배우들의 연기와 재미가 굿" 등 스크린을 가득 채운 웃음 포인트와 각양각색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환상적인 팀플레이, 시원한 액션과 통쾌한 반전까지 갖춘 영화라며 강력 추천해 뜨거운 입소문 열풍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서인국, 이수혁, 음문석, 유승목, 태항호, 배유람, 배다빈, 서동원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남다른 활약을 펼친 배우들과 '말죽거리 잔혹사', '비열한 거리'를 연출한 충무로 스토리텔러 유하 감독의 완벽한 만남으로 극장가를 사로잡은 '파이프라인'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