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콤달콤' 채수빈./ 사진=제작보고회 영상 캡처
'새콤달콤' 채수빈./ 사진=제작보고회 영상 캡처


배우 채수빈이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일 오전 11시 '새콤달콤'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장기용, 채수빈, 정수정과 이계벽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 채수빈은 일에 지쳐도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최선을 다하고 싶은 간호사 다은 역을 맡았다.

채수빈은 "간호사로 일하고 있는데, 일도 연애도 고충이 있어서 너무 지쳐 있는 인물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채수빈은 "시나리오를 봤을 때 진짜 우리들이 연애를 하면서 겪는 고충들이 담겨 있어서 공감 됐다"라며 "마냥 뻔하지 않은 이야기라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새콤달콤'은 매번 해도 어려운 연애, 하지만 그 새콤달콤한 연애의 맛에 제대로 빠져버린 달콤한 연인 장혁과 다은, 그리고 새콤한 매력의 보영까지 세 남녀가 그리는 찐현실 로맨스다. 오는 4일 오후 4시에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