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사진제공=씨네2000 / kth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사진제공=씨네2000 / kth


배우 김현수가 공포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로 역대급 열연을 예고했다.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배로나' 역으로 강한 인상을 준 김현수가 올여름 미스터리 공포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로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

김현수는 영화 '도가니'를 시작으로 '지금 만나러 갑니다' '굿바이 싱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등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훌륭한 연기력으로 내공을 쌓아왔으며,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들과 함께 호흡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충무로를 이끌 차세대 배우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에서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와 함께 끔찍한 공포의 존재와 마주하는 '하영' 역을 맡았다.
'여고괴담6' 김현수, 배로나 벗고 공포물서 폭발적인 열연
학교에 피해 사실을 호소하지만 문제아로 내몰린 '하영'은 우연히 폐쇄된 장소에서 귀신의 존재를 느끼게 된다. 이후 일어나는 기이한 일들이 가장 친했던 친구와 교감 '은희'와도 관련되어 있음을 깨닫고 공포의 실체에 밀접하게 다가가는 인물이다. 김현수는 냉소적이고 반항적인 면모를 가졌지만 반면에 비밀스러운 사연을 지닌 입체적인 캐릭터 '하영' 역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당찬 인물이면서도 반면에 상처를 가지고 이를 극복해 미스터리에 맞서는 모습까지 반전을 거듭하는 열연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현수는 "'여고괴담'이라는 타이틀만으로도 하고 싶은 작품이어서 오디션에 참여했다. 공포뿐 아니라 아픔과 상처까지 담고 있어서 정말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연출을 맡은 이미영 감독은 "처음 봤을 때부터 김서형과도 밀리지 않는 강렬한 에너지와 눈빛이 돋보였다. 캐릭터 해석도 섬세하고 완벽했다"라고 배우에 대한 깊은 신뢰를 전했다. 이렇듯, 김현수는 데뷔 이후 쌓아온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바탕으로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에서 폭넓은 감정 연기를 선보여 관객들을 감탄하게 할 예정이다.

김현수의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