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서현 캐스팅 "대체할 배우 없었다"
안서현, 봉준호, 홍상수 이어 구혜선과 작업
안서현 "구혜선과 공통점 많았다"
배우 안서현./ 사진제공=MIMI 엔터테인먼트
배우 안서현./ 사진제공=MIMI 엔터테인먼트


구혜선의 신작 영화 '다크 옐로우'(DARK YELLOW)에 배우 안서현이 주연으로 캐스팅됐다.

'다크 옐로우'의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은 "이번 작품을 준비하며, 주연배우로 안서현 배우가 가장 먼저 떠올랐고 대체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캐스팅 비하인드를 설명했다.

앞서 소속사 MIMI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구혜선이 다가오는 6월 크랭크인 예정인 영화 '다크 옐로우(DARK YELLOW)'에서 연기와 연출을 소화할 예정이다"라며 구혜선의 작품 복귀 소식을 알렸다.

'다크 옐로우'는 노란 꽃집에서 일하는 여자에게 관심을 보이는 낯선 남자가 그녀의 비밀스러운 공간에 들어가 벌어지는 공포스러운 이야기를 그린다.

2008년 구혜선 감독의 첫 번째 단편영화 '당신(2010)', '기억의 조각들(2012)', '미스터리 핑크(2018)' 까지 상징적인 색(Color)과 메시지를 융합하여 보여주는 단편영화 컬러프로젝트의 마지막 다섯 번째 영화이다. '다크 옐로우'에서는 'YELLOW' 컬러로 '여성의 힘'에 대한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며 '구혜선필름'에서 제작한다.

안서현은 봉준호 감독 영화 '옥자(2017)', 임상수 감독의 '하녀(2010)', 조범구 감독의 '신의 한 수(2014)' 등 다양한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다. '다크 옐로우'에서는 주연 배우로, 구혜선의 페르소나로서 여성의 내면세계를 다채롭게 표현할 예정이다.

이에 안서현은 "구혜선 감독님과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공통점이 많음을 느꼈다"며 "작품 외에 다른 이야기도 나누며 구혜선이라는 사람을 좋아하게 되어 작품에 함께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안서현은 '다크 옐로우'에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다크 옐로우'는 플랫폼 '와디즈(Wadiz)'에서 공개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