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에 돌아온 '여고괴담' 부활
'여고괴담' 시리즈, 1편 이후 흥행 실패
최강희, 공효진부터 오연서까지 '여배우 등용문'
식상한 시리즈물로 관객 외면
'여고괴담 시리즈'./ 사진제공=네이버 무비
'여고괴담 시리즈'./ 사진제공=네이버 무비


<<노규민의 씨네락>>
노규민 텐아시아 영화팀장이 매주 일요일 영화의 숨겨진 1mm,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합니다. 알아두면 쓸모 있을 수도 있는, 영화 관련 여담을 들려드립니다.



이번엔 학교 화장실이다. 한국 공포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던 '여고괴담' 시리즈가 12년 만에 부활한다. 학교 안 폐쇄된 화장실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끔찍한 사건들을 중심으로 섬뜩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6월 개봉하는 '여고괴담 여섯 번째 이야기: 모교'다.

'여고괴담 여섯 번째 이야기: 모교'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화장실을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 영화 '악녀', 드라마 '스카이캐슬' 등에서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한 배우 김서형이 교감 은희로, '펜트하우스'를 통해 존재감을 입증한 김현수가 문제아 하영을 맡았다.

그런데 한국 공포물을 대표하는 '여고괴담'이 어쩌다 12년 만에 새로운 시리즈를 내놓게 된 걸까. 사실 '여고괴담' 시리즈는 평단과 관객들에게 혹평을 면치 못하고, 잇따라 흥행에 실패해 후속편을 기대하기 힘들었다.

1998년 개봉한 '여고괴담' 1편은 서울 62만, 전국관객 약 180만 명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그 해 '타이타닉', '아마겟돈', '뮬란' 등 할리우드 대작에 이어 흥행 순위 5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 '여고괴담3-여우계단'(2003)이 178만 관객을 동원하며 '여고괴담'이 한국 대표 공포물임을 입증했지만, 그 외 다른 시리즈는 50만도 넘지 못하거나, 가까스로 넘는 등 철저하게 외면당했다. 특히 '여고괴담5-동반자살'(2009)은 내용도 공포도 없다는 혹평과 함께 '사상 최악'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이 때문에 '여고괴담' 시리즈는 더 이상 없다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최초 '여고괴담'은 단순히 놀라게 하는 '공포'에만 초점을 두지 않고, '학교'와 관련해 심오한 주제의식이 깔린 작품으로 높은 관심을 끌었다. 좋은 대학교에 가기 위해 입시 지옥에 빠져 경쟁하는 학생들, 학교 폭력, 교사들의 학생들에 대한 차별이나 편애, 그리고 성추행 등의 문제를 비판하고, 그것을 공포심을 유발하는 기제로 삼아 10대들은 물론 어른들의 공감을 샀다.
'여고괴담1' 최강희 스틸./
'여고괴담1' 최강희 스틸./
또한, 신선한 연출도 인기를 끌었다. '여고괴담1'에서 배우 최강희의 (귀신이 순식간에 내 눈앞까지 오는) 점프 컷 장면은 지금까지 회자하는 명장면으로 꼽힌다. 당시 수많은 예능에서 이 장면을 패러디하기도 했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내가 아직 네 친구로 보이니?"라는 영화의 선전 문구가 유행어가 됐고, '귀신점'을 즐기기도 했다. 또 영화 속 선생님들에게 붙여진 '미친개', '늙은 여우' 등의 별명이 실제 교사들에게 붙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여고괴담' 시리즈에는 잡지모델 출신의 신인 여배우들이 주요 배역을 맡아 신선함을 더했다. 신인을 과감하게 주연으로 발탁하는 것도, '여고괴담' 만의 차별화된 전략이었다. 실제로 많은 여배우들이 '여고괴담'으로 이름을 알려 톱배우로 거듭났다. 이로 인해 '여고괴담'은 '여배우들의 등용문'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배우 김규리, 최강희, 박진희 등은 '여고괴담1' 출연 이후 인지도가 급상승했다. 특히 '여고괴담1' 포스터 등 크래딧에는 최강희의 이름이 최세연이라고 표시돼 있다. 이는 앞서 최강희가 출연한 KBS2 청소년 드라마 '신세대 보고-어른들은 몰라요'와 MBC '나'의 배역명 홍세연에서 따온 것으로, 최강희는 한동안 최세연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스틸./ 사진=네이버 무비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스틸./ 사진=네이버 무비
김규리(구 김민선), 박예진, 공효진은 '여고괴담2'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세 사람 모두 이 영화 이후 안방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톱배우로 성장했다. 또한 송지효와 박한별도 '여고괴담3'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여고괴담4' 라인업도 지금 보면 눈부실 정도다. 김옥빈, 서지혜, 차예련, 김서형, 염현경 등이 출연했다. 김옥빈, 서지혜, 차예련 모두 이 영화로 데뷔했고, 김서형은 '여고괴담4'에 이어 16년 만에 '여고괴담6'에 출연한다. 뒤이어 오연서와 손은서가 '여고괴담5'에 주연으로 발탁되며 존재감을 알렸다. 특히 '여고괴담5'는 박신혜, 한효주, 정유미 등도 오디션에 참가했다고 한다.

'여고괴담1'은 '학교'를 소재로 한 신선함에서 먹혔다. 그리고 이어진 속편들은 매력 넘치는 신인 여배우를 과감하게 주연으로 기용하면서 '여고괴담' 만의 정체성을 뚜렷하게 했다. 그런데도 '흥행의 맛'을 보지 못한 이유는 식상함에 있다.
'여고괴담6' 스틸./
'여고괴담6' 스틸./
'여고괴담' 시리즈는 공포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전형적인 부분만을 강조했다. 잔인한 장면을 반복하거나, 놀래키는 시퀸스를 남용했다. 복선과 반전도 뚜렷하지 않고 예상 가능했다. 결정적으로 '여고괴담'은 공포영화인데 소스라치도록 무섭지 않다. 소복 입은 귀신이라도 등장했다면 더 무서웠을까.

애초 '여고괴담' 시리즈는 귀신이 아닌 '사람', 결국 세상에서 비롯된 욕심과 이기심 등이 진짜 공포라는 것을 보여주고자 했다. 그런데 여기에 억지 공포를 유발하려는 불필요한 욕심이 포함되면서 완성도를 떨어뜨렸다.

12년 만에 돌아온 '여고괴담6'은 어떨까. 명세기 한국을 대표하는 공포물인데, 또 한 번 신선한 자극을 줄 수 있을지, 올여름 공포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