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단숨에 매료된 시나리오"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주연
음악 선생님→교감…'여고괴담' 시리즈 컴백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사진제공=씨네2000 / kth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사진제공=씨네2000 / kth


안방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는 배우 김서형이 '여고괴담' 시리즈로 돌아온다. 올여름 기대작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에서 주연을 맡아 '공포퀸'의 위엄을 과시할 예정이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tvN드라마 '마인'에서 독보적인 걸크러쉬로 대중을 사로잡고 있는 김서형이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에 출연한다. 영화 '악녀', 드라마 'SKY캐슬' 등 장르 불문,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낸 김서형의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출연 소식에 팬들의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이다.

'여고괴담4- 목소리'에서 음악교사 '희연' 역을 맡아 강렬한 활약을 보여준 바 있는 김서형이 다시 한번 '여고괴담' 시리즈로 돌아온 것. 이번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에서 '은희'로 분한 김서형은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끔찍한 사건들,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와 마주하는 인물의 섬세한 감정을 탁월하게 연기해냈다.
'여고괴담6' 김서형./ 사진제공=씨네2000 / kth
'여고괴담6' 김서형./ 사진제공=씨네2000 / kth
특히 다면적인 캐릭터를 특유의 도회적인 이미지에 녹이며 김서형만의 카리스마 있는 저력을 선보인다. 모교로 돌아온 후 알 수 없는 환영과 환청에 시달리면서 히스테릭한 모습을 보이는데, 김서형의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공포감을 더욱 극대화했다는 후문이다.

김서형은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단숨에 매료됐다. 놓치고 싶지 않아서 하루 만에 출연을 결심했다. 내가 연기했지만 영화를 볼 때마다 무섭다. 쉽지 않은 역할이었지만 정말 모든 걸 쏟아냈다"라고 밝혔다. 연출을 맡은 이미영 감독은 "김서형 배우의 얼굴이 곧 명장면이었다.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연기를 보여주었다"라고 극찬해 기대감을 높였다.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