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파이프라인' 음문석./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영화 '파이프라인' 음문석./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배우 음문석이 가수 황치열을 주연으로 한 음악영화를 준비중이다.

26일 영화 '파이프라인'에 출연한 음문석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파이프라인' 관련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날 음문석은 "일정이 없는 날에는 시나리오를 쓰거나 유튜브 촬영, 편집 등을 하고 있다"라며 " 황치열을 주인공으로 하는 시나리오가 있다. 영화를 준비중이다"라고 밝혔다.

음문석은 "글 쓰는 걸 좋아한다. 시니리오를 쓰거나 연출을 하는 것은 취미일 뿐, 대단한 걸 하겠다는 마음은 아직 없다. 그때그때 떠오르는 생각으로 캐릭터를 만들고, 영상으로 담고 싶은 생각 뿐이다"라며 "음악 관련된 영화를 만들고 싶어서 치열이에게 제안했다. 치열이도 흔쾌히 오케이 해줘서 진행하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음문석은 황치열에게 영화를 제안 하게 된 배경에 대해 "평소 제가 작품에 들어가기 전 리딩을 함께하는 친구 중 한명이다. 어느날 리딩을 같이 하자고 했는데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 그래서 '나랑 같이 한 번 하자'라고 말했고, 이게 현실이 됐다"고 말했다.

음문석이 열연하는 '파이프라인'은 한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 그들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다. 26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