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디젤,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히로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전세계 흥행

가디언스 오브 갤럭시의 그루트 목소리
인스타그램 팔로워, 전세계 37위 '인싸'
연기, 제작, 각본, 연출까지 '만능 엔터테이너'
'분노의 질주' 1 스틸./ 사진제공=네이버 무비
'분노의 질주' 1 스틸./ 사진제공=네이버 무비


심장이 요동친다. 가슴이 뻥 뚫린다. 거침없이 가속 페달을 밟아 질주한다. 슈퍼카와 한몸이 돼 자유자재로 기어를 변속하고 현란한 핸들링과 환상적인 드리프트로 무엇으로도 표현할 수 없는 쾌감을 안긴다. 20년째 상상초월 카체이싱을 선사하며 전세계 관객의 마음을 흔든 남자, 할리우드 배우 빈 디젤이다.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 9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지난 19일 한국에서 전세계 최초 개봉해 '흥행' 역사를 쓰고 있다. 4년 여만에 돌아온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내 극장가에서 5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 박스오피스 1위를 질주 중이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폭발적이다. 개봉 첫 주말, 전세계에서 1억 6240만달러(1832억원)의 입장권 판매 수입을 거두면서 펜데믹 시대 최고 흥행 오피닝 수익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움츠려 있는 시대적 분위기에, 시원하게 질주하는 카체이싱 액션이 많은 이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믿고 보는, '분노의 질주'의 상징이자 히로인 빈 디젤이 있다. 그는 50대 나이에도 여전히 불도저같은 추진력과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자랑했고, 묵직한 그 몸으로 파워풀하면서도 현란한 운전 실력을 과시하며 대체불가능한 캐릭터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분노의 질주'라는 정체성이 확실한 영화를 통해 할리우드 배우 빈 디젤의 존재감은 더욱 뚜렷해졌다. 20년 동안 시리즈물을 이끌어 오면서 영화 속 인물인 도미닉 토레토로, 또한 일상에서의 빈 디젤로도 많은 팬들의 지지를 받으며 이제는 영화계 '인싸'로 통한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스틸컷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스틸컷
실제로 2016년 7월, 빈 디젤은 영화배우 출신으론 최초로 페이스북 팔로워 수 1억 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보통 페이스북 팔로워 수는 팝 가수들이 많고, 할리우드 배우는 상대적으로 적은 것을 감안할 때 빈 디젤의 인기가 어느정도인지를 가늠할 수 있는 부분이다.

2021년 5월 기준, 전세계 인스타그램 팔로워 순위에서도 (70백만) 70,092,858명으로 37위에 올라 있다. 그의 라이벌인 레슬러 출신 배우 드웨이 존슨이 4위에 올라 있지만, 빈 디젤 위로 온전히 영화배우인 사람은 없다. 대부분이 가수 겸 배우로 활동해 팬층이 다양하거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리오넬 메시 등 유명 스포츠인, 그리고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도 포함되어 있다.

빈 디젤이 이처럼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는 이유는 뭘까. 영화 속 도미닉이 주는 판타지 뿐 만이 아니라 판타스틱한 그의 인생 스토리도 한 몫한다.

1967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이란성 쌍둥이로 태어난 빈 디젤은 어린시절 매우 불우한 삶을 살았다. 친아버지는 빈 디젤이 태어나기 전에 세상을 떠났고, 이 영향으로 자신이 백인인지, 흑인인지도 제대로 알지 못했다고 한다. 이 여파는 빈 디젤이 영화계에 데뷔한 초기까지 이어졌다. 애매한 외모 때문에, 주변인들의 차가운 시선 속에 살았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어린시절 극도로 가난했던 빈 디젤은 새옷을 사면 상표를 떼지 않고 입다가 중고로 팔면서 푼돈을 모았다. 10대 때는 브레이크 댄스에 빠져 '브레이크 댄스 교본' 비디오에 출연해 돈을 벌었고, 그 비디오로 TV쇼에도 출연했다.

극장 매니저였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연기에 관심을 갖게 된 빈 디젤은 20대 때 대학을 중퇴하고 할리우드로 향한다. 그러나 수십 번의 오디션에 도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애매한 인종 때문인지, 그를 받아 주는 곳이 없었다. 빈 디젤은 텔레마케터를 하며 생계를 유지했다.

빈 디젤은 좌절 하기도 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어떤 상황에서도 에너지가 넘쳤다. 본명이 빈센트인데 친구들이 그의 에너지를 보면서 '디젤'이라는 별명을 붙여줬고, 오늘날 빈 디젤이라는 이름으로 거듭났다.
빈 디젤 인스타그램./
빈 디젤 인스타그램./
배우의 꿈을 위해 전진하던 때, 아들을 응원하던 어머니는 '중고차 값으로 영화를 제작하는 법'이라는 책을 추천했고, 빈 디젤은 이 책을 읽은 이후 단편영화 제작에 나선다. 텔레마케터 일을 하며 모은 3000만 달러로 영화 '멀티페이션'을 제작, 연출과 각본, 연기까지 도맡아 자신의 열정과 역량을 쏟아 부었다. 이 영화는 1995년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히는 칸 영화제 단편영화 부분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루게 된다.

이와 관련해 일화가 있는데, '멀티페이션'을, 그리고 빈 디젤을 눈여겨 본 사람이 있었다고 한다. 바로 할리우드 명장 스티븐 스필버그였다. 이로 인해 빈 디젤은 1998년 스티븐 스필버그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 캐스팅 돼, 상업영화를 통해 이름을 알린다.

빈 디젤의 매력 포인트 중 하나는 목소리다. 그는 텔레마케터 시절 매력적인 목소리를 앞세워 1년 동안 5만 달러(약 5600만원)를 벌었다고 한다. 배우로 데뷔한 이후에는 성우로도 활동하며 자신의 타고난 재능을 발휘했고, 훗날 마블 스튜디오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 외계 나무 인간 그루트의 목소리 연기에도 참여하며 인기를 끌었다.
'가디언즈 오브 갤릭시' 스틸컷./
'가디언즈 오브 갤릭시' 스틸컷./
특히 '어벤져스: 인피니트 워'에서 그루트의 목소리 더빙 출연료로 1500만 달러를 받았다고 한다. 이는 이 영화의 출연진들 중 분량대비 가장 높은 출연료 였다. 빈 디젤은 "I am Groot"라는 대사 한 마디로 그루트를 설명하기 위해, 수천 번 녹음을 반복했다고 한다.

90년대 무명시절을 보내던 빈 디젤은 2001년 첫선을 보인 '분노의 질주'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다. 이어 자신을 '분노의 질주'에 캐스팅 해준 롭 코언 감독의 '트리플 엑스'에도 출연하며 존재감을 펼친다. 특히 '분노의 질주' 때 100만 달러 남짓이던 출연료는, 트리플 엑스 당시 10배가 뛰어 올랐고, 1년 사이 1000만 달러라는 고액의 출연료를 받는 대스타가 됐다.
[노규민의 영화인싸]7000만 팔로워를 열광시킨 빈 디젤 ' 20년 분노의 질주'
빈 디젤은 1편 이후 다시 돌아온 '분노의 질주' 4편 이후 부터 프로듀서로도 참여했다. 그리고 이번에 개봉한 9편까지 흥행 신화를 이어갔다. 이미 무명시절부터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까지 하며 만능엔터테이너로 활약한 그는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통해 스타로 발돋움한 이후에도, '파인드 미길티' 같은 저예산 비상업영화에도 출연하며 배우로서 연기력을 입증하기 위해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계속해서 상업영화 독립영화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장르에 출연하며 식지 않은 연기 열정을 드러냈고, 더욱 다양한 인물을 연기하며 관객에게 공감을 안기기 위해 에너지 넘치게 질주 했다. 어린시절 찢어지게 가난했던 빈 디젤은 재산도,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도 불어난 '부자'가 됐다. 2억 달러가 넘는 집에 살고 있고, 머슬카만 수십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2007년에는 16살 연하의 멕시코 모델 출신 팔로마 히메네스를 만나 사랑을 키웠고, 정식 결혼은 아직 안 했지만 3명의 자녀를 키우며 별다른 구설 없이 평탄한 가정생활도 이어가고 있다.
'분노의 질주' 빈 디젤./
'분노의 질주' 빈 디젤./
빈 디젤은 최근 '분노의 질주: 얼티메이트'가 한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자, 감사한 마음을 담아 영상을 보내왔다. 그는 훈훈한 옆집 아저씨같은 모습으로 등장해 "제 가슴이 웅장하다. 한국분들이 전세계를 이끌고 있다. 한국의 전세계 최초개봉을 결정한 것이 자랑스럽다"라며 "저 빈 디젤이 한국 여러분께 전한다. 사랑한다. 하루빨리 '분노의 질주10'을 선보이고 싶다"고 말했다.

영상을 접한 관객들은 "디젤 형! 언제나 건강히 10편도 기대할게", "'리딕' 때부터 팬이었다. 형님 알라뷰 투", 그리고 "20년 지기, 20년을 함께한 친구 '분노의 질주', '빈 디젤'"이라고 반응했다.

올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도 개봉을 예고했다. 빈 디젤의 1500만불짜리 목소리도 곧 들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