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수혁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수혁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수혁이 영화 '파이프라인'까지 세 작품을 함께한 서인국과의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24일 영화 '파이프라인'에 출연한 배우 이수혁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이수혁은 수백억이 걸린 거대한 도유 작전을 계획하고 있는 건우로 분했다.

이수혁은 서인국과는 이번 영화뿐만 아니라 드라마 '고교처세왕',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까지 세 작품을 함께했다. 이수혁은 "서인국과는 세 번이나 호흡을 맞췄는데 친분도 많이 생겼다. 더 편하고 서로 많이 배려하게 된다"고 말했다. 서인국은 냉미남 이미지의 이수혁을 '귀여운 동생'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이수혁은 "작품을 하게 되면 캐릭터의 이미지가 강하니 저를 차갑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서인국과는 사적으로도 연락을 주고받고 세 작품을 같이 하다보니 친한 형처럼 지내게 됐다"며 "(차갑다는) 나름의 오해도 풀어주려고 그렇게 말한 것 같고 평소 제 모습을 많이 봐서 칭찬해준 것 같다"고 했다.

이수혁은 다른 배우들과의 케미도 자랑했다. 그는 "음문석, 태항호, 배다빈, 유승목 선배님까지 주요 배경이 땅굴이다보니 다들 힘든 여건에서 촬영하고 고생을 많이했다. 저는 역할 때문에 다른 배우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생을 덜했지만 현장엔 늘 함께했다. 시나리오 속 장면들이 실제로 어떻게 구현될지 궁금해서 제가 안 나오는 장면에서도 거의 같이 있었다. 고생의 정도도 덜했지만 외로움의 정도도 적었다.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잘 나오게 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면서 좋은 에너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힘든 여건에서도 다들 열심히 했고 상대적으로 고생이 덜한 저는 더더욱 열심히 할 수밖에 없었다. 누구 하나 호흡이 좋지 않았던 배우가 없었다"고 말했다.

'파이프라인'은 한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 그들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