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5일째 1위
누적 관객 113만 돌파
2020년·2021년 최단 기간 100만 돌파 외화
이번주까지 전 세계 수익 1억6천만 달러 예상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개봉 첫 주 누적 관객수 113만 명을 단숨에 모으며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했을 뿐만 아니라 올해 개봉 주 최다 관객수 동원과 2020년, 2021년 코로나 시대 통틀어 개봉주 최고 흥행 외화라는 기록을 세웠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지난 23일 하루 동안 모은 24만994명의 관객까지, 개봉 첫 주 단 5일 간 누적 113만2898명을 극장에 불러 모으며 제대로 흥행 포텐을 터트렸다. 개봉 첫 주 100만 관객 돌파한 작품은 지난해 여름 코로나 시대 최고 흥행작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와 '반도'이후 무려 10개월 만이다. 이로써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2021년 개봉 주 최고 흥행 신기록, 2020년, 2021년 2년간 외화 개봉주 최다 관객 동원 기록을 모두 석권하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영화는 주말 양일간 좌석 판매율이 토요일 18%, 일요일 16.8%로 개봉작 중 최고 수치를 기록, 간만에 극장가의 활력을 불어넣은 구원투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올해 극장가에서 주말 일일 관객수가 20만 명을 넘은 것은 처음으로 올해 최고 흥행작 '소울'의 주말 일일 최다 관객수 13만948명의 2배 이상을 모았다. 더불어 '소울'의 개봉 첫 주 관객수 40만7270명의 2.5 배 이상 관객을 동원하여 간만에 영화관은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를 통해 반가운 관객 만나기에 활력이 되살아났다. 전세계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개봉한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한국과 글로벌에서 화려한 흥행 포문을 열며 앞으로의 영화 개봉과 극장가 살리기에 터닝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개봉 첫 날, 코로나 시대 최고 오프닝 40만 관객 동원, 2020년, 2021년 통틀어 최고 오프닝 흥행 신기록을 세웠으며 개봉 5일 째 단숨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2020년, 2021년 최단 기간 100만 관객 돌파 외화 탄생 소식을 알렸다.
빈 디젤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1위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빈 디젤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1위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뿐만 아니라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 및 역대급 오프닝 수익을 경신했다. 유니버설 픽쳐스 및 해외 외신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이번 주 단 8개 국가에서 개봉하자마자 오프닝 1억 2700만 달러 수익을 거뒀고, 이번 주까지 약 1억6000만 달러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미 한국에서는 개봉 첫날 시리즈 및 코로나 시대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웠다.

러시아 역시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와 함께 역대 수요일 시사로서는 최대 규모의 수익을 거뒀다. 이어 중동 국가인 사우디 아라비아, UAE, 이집트 등 에서도 흥행 돌풍과 함께 사우디 아라비아에서만 역대 최고 오프닝을 기대케 한다고 전했다. 홍콩도 코로나 시대 최고 오프닝 기록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했다.

주연배우 빈 디젤은 "여러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 '분노의 질주'를 전 세계 1위로 만들어 주셔서 가슴 깊이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 외에도 존 시나, 루다크리스, 조다나 브류스터, 나탈리 엠마뉴엘, 타이레스 깁슨, 미셸 로드리게즈, 성 강, 저스틴 감독, 헬렌 미렌이 릴레이로 전세계 흥행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박스오피스 2위는 지난 23일 기준 '도라에몽: 스탠바이미2'가 차지했다. 일일 관객 수 1만2809명, 누적 관객 수 5만9328명이다. 3위 역시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차지했다. 하루 동안 8162명을 모아 누적 관객 204만4636명을 기록했다. 1위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와는 큰 격차다.

예매율 역시 24일 오전 8시 기준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34.9%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오는 26일 개봉하는 '크루엘라'(26.9%), 3위는 '파이프라인'(14.3%)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