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분노의 질주' 포스터./
영화 '분노의 질주' 포스터./


<<지난 1주일 동안의 박스오피스 순위를 체크, 영화의 흥행 판도를 전합니다>>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개봉 이틀 만에 50만 관객을 돌파하는 저력을 보였다. 5월 13일(목)부터 20일(목)까지, 일주일 동안의 관객수 집계에서 압도적인 스코어로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코로나19를 비웃기라도 하듯 폭발적인 흥행력을 보이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는 5월 13일(목)부터 5월 20일(목)까지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50만 4797명을 동원해 정상을 차지했다. 이 영화는 개봉 첫날인 지난 19일 40만 312명(누적 40만 707명)을 동원했다. 이는 지난해와 올해 개봉한 모든 영화를 통틀어 최고 오프닝 기록이다. 이번 주말 얼마나 많은 관객을 모을 지 관심이 모아진 가운데, 21일 오후 기준 예매율 49.5%를 나타내고 있다.

2위는 크리스 록, 사무엘 L 잭슨, 마리솔 니콜스 등이 출연하는 스릴러물 '스파이럴'이다. 지난 한주 동안 9만4973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11만 3172명을 기록했다.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 편' 포스터./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 편' 포스터./
뒤이어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3위에 올랐다. 지난 한주 5만 3280명을 동원해 200만 관객을 돌파하는 위엄을 과시했다. 누적 관객수는 202만 4884명이다. 특히 이 영화는 지난 1월 27일 개봉해 4개월 동안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머물러 있다. 6위에 4위로, 다시 3위로 역주행까지 보이고 있어 얼마나 더 관객을 모을 지 주목된다.

베네딕트 컴버배치 주연 첩보 영화 '더 스파이'는 4위를 차지했다. 지난주보다 2계단 내려 앉았다. 한 주 동안 5만 2819명을 모아, 누적 관객수 29만 5739명을 기록했다.

5위는 '크루즈 패밀리: 뉴에이지'다. 한 주 동안 4만 4174명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수는 21만 6116명. 엠마 스톤, 라이언 레이놀즈, 켈리 마리 트란, 니콜라스 케이지 등 유명 배우들이 더빙에 참여해 보고 듣는 재미를 더한다.

강하늘-천우희 주연 한국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1위에서 6위로 추락했다. 초반 흥행세를 타다가 할리우드 영화들의 공세에 맥없이 순위가 떨어졌다. 4만 3971명을 동원해, 누적 관객수 35만 9123명을 기록했다.
영화 '파이프라인' 포스터./
영화 '파이프라인' 포스터./
이밖에 지난 19일 개봉한 '도라에몽: 스탠바이미2'가 3만 1332명을 동원하며 7위, 윤여정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작 '미나리'가 2만 4336명, 누적 112만 1386명으로 8위, 연이은 논란으로 도마에 오른 서예지 주연작 '내일의 기억'이 2만 2803명, 누적 관객수 32만 9300명으로 9위, 안성기 주연 '아들의 이름으로'가 1만 7104명을 모아 누적 2만 1686명으로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오는 26일에는 서인국, 이수혁, 음문석 주연, 유하 감독 영화 '파이프라인'이 개봉한다. 외화가 지배하고 있는 박스오피스에서 한국영화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