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루카' 스틸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루카' 스틸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이 영화 '루카'를 연출한 이유를 밝혔다.

21일 오전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과 화상 컨퍼런스를 통해 만났다.

'루카'는 아름다운 이탈리아 해변 마을에서 루카와 알베르토가 바다 괴물이라는 정체를 숨기고, 아슬아슬한 모험과 함께 잊지 못할 최고의 여름을 보내는 이야기. '카' 스토리 아티스트를 시작으로 '업', '라따뚜이', '코코', '인크레더블2', '토이스토리4'까지 디즈니·픽사의 다양한 작품에 참여해 놀라운 상상력과 감성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이탈리아 출신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의 첫 번째 장편 연출 작품이다.
영화 '루카'의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루카'의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어릴 적부터 일본 애니메이션을 즐겨봤고, 이번 영화는 특히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작품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 그는 "1980년대 일본 애니메이션과 함께 자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미래소년 코난' 시리즈를 즐겨봤다. 거기에도 두 친구가 나오는데 우리 영화에서도 오마주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작품은 아이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본다는 점"을 차용했다. 그는 "아무리 작은 것라도 주변에 모든 사물들에 대해 아이들은 경이로움에 차 있는 눈빛으로 본다. 아이가 작은 데 숨어서 빼꼼히 세상을 바라보는 사랑스러운 눈이 좋다"며 "그런 것을 표현해내는 데는 처음으로 물 밖으로 나가는 바다괴물이라는 것이 완벽한 주인공이라고 생각했다. 우리도 그 주인공과 함께 경이에 찬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된다"고 전했다.

'루카'는 오는 6월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