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2021년 개봉 첫 날 최다 관객수 동원
시리즈 사상 개봉 첫 날 최다 관객수 동원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한국에서 세계 최초 개봉한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개봉 첫 날 흥행 신기록을 쏟아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개봉일인 지난 19일 하루 동안 40만312명(누적 관객 수 40만707명)을 동원하며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는 올해, 지난해, 통틀어 최고 오프닝 기록일 뿐만 아니라, 지난 2년간 처음으로 개봉 첫 날 40만 이상 관객을 동원한 것이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2019년 12월 19일 크리스마스 연휴 전 개봉한 '백두산'이 개봉 첫 날 45만171명을 동원한 이래 최초의 오프닝 신기록을 세웠으며, 지난 여름 개봉한 '반도'의 35만3000명,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344,910명을 모두 뛰어넘었다. 2020년 최고 흥행작이자 설 연휴 개봉한 '남산의 부장들'의 개봉 첫 날 관객수 25만2058명 및 525만 명을 모은 영화 '조커'의 개봉 첫 날 기록인 32만3409명도 가뿐히 제친 기록이다.

뿐만 아니라 '분노의 질주' 시리즈 20년간을 통틀어 최고 오프닝 신기록을 세우는 기념비적인 흥행 역사도 썼다. '분노의 질주: 홉스 & 쇼'(2019)의 35만1556명,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의 20만8481명이라는 오프닝 기록을 모두 갈아치운 것.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석가탄신일 당일, 극장을 찾은 관객수가 48만2592명 중 82.9%를 차지하며, 어린이날 연휴 일일 전체 관객수를 훌쩍 뛰어넘으며 지난 여름 이후 가장 많은 관객수가 극장을 방문하게 한 원동력 역할을 했다. 이와 함께 좌석 판매율도 27.9%로 개봉작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주목할 부분은 2018년 5월 22일 석가탄신일에 개봉한 영화 '독전'이 '데드풀2'를 제치고 오프닝 관객수 37만5530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한 사례와 비교했을 때,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이 관객수까지 뛰어넘으며 코로나 이전의 박스오피스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다.'

2년 간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극장가에 새로운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을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2년간 최초의 사전 예매량 25만장 돌파, 코로나 시대 개봉 첫 날 최다 관객 동원 및 최초의 개봉 첫 날 40만 관객 기록, 시리즈 최고 오프닝 등 최초, 최고, 최다의 흥행 신기록을 모두 갈아치우며 진정한 흥행 구원투수의 위용을 펼쳤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2위는 이날 개봉한 '도라에몽: 스탠바이미2'가 차지했다. 일일 관객 수 2만8108명, 누적 관객 수 2만9802명을 기록했다.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전날보다 한 계단 하락해 3위를 기록했다. 하루 동안 1만169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 202만2550명을 모았다.

'크루즈 패밀리: 뉴 에이지'는 다섯 계단 상승해 4위를 차지했다. 이날 하루 6468명의 관객들이 영화를 보면서 누적 관객 수는 21만5775명을 나타냈다.

5위에는 '스파이럴'이 올랐다. 일일 관객 수 6149명, 누적 관객 수 11만902명을 기록했다.

이어 '비와 당신의 이야기', '더 스파이', '미나리', '극장판 콩순이: 장난감나라 대모험', '혼자 사는 사람들'이 10위 안에 들었다.

20일 오전 8시 30분께 실시간 예매율은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73.1%로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도라에몽: 스탠바이미2'(3.3%), 3위는 '혼자 사는 사람들'(2.5%)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