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하 감독(왼쪽부터), 배우 서인국, 이수혁 음문석, 유승목, 배다빈, 태항호가 20일 열린 영화 '파이프라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유하 감독(왼쪽부터), 배우 서인국, 이수혁 음문석, 유승목, 배다빈, 태항호가 20일 열린 영화 '파이프라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유하 감독이 영화 '파이프라인'에 출연한 배우들의 매력을 자랑했다.

20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파이프라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유하 감독과 배우 서인국, 이수혁, 음문석, 유승목, 태항호, 배다빈이 참석했다.

서인국은 한국 최고의 천공기술자이자 도유 작전의 총괄팀장 핀돌이 역을 맡았다. 이수혁은 수백 억이 걸린 거대한 도유 작전을 계획하고 있는 건우로 분했다. 음문석은 도유 작전에 없어선 안될 용접담당 접새를 연기했다. 이외에도 땅 속을 훤히 꿰고 있는 토목전문가 나과장 역의 유승목, 괴력의 힘을 지닌 굴착담당 큰삽 역의 태항호, 경찰의 감시를 따돌리는 카운터 역의 배다빈이 함께했다.

유하 감독은 "서인국은 원래 이 작품이 아니라 다른 작품을 준비하면서 알게됐는데 그 작품은 투자가 안 됐다. 그 땐 서인국이라는 배우를 잘 몰랐다. 아주 꽃미남이 아니면 안 좋아하기 때문에 서인국에 대한 관심은 많지 않았다. 하지만 딱 보는 순간 매료됐다"고 첫인상을 전했다. 이어 "사람은 실제로 만나봐야 하는 것 같다. 짓궂은 악동의 이미지도 있고 의젓한 상남자 이미지도 있고 굉장한 아티스트의 이미지도 있다. 매력과 포텐이 큰 배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서인국이라는 배우와 헤어지기 힘들어서 '파이프라인'을 내밀었다"고 말했다.

이수혁에 대해서는 "건우 캐릭터는 몽상가적인 소시오패스다. 이수혁은 현실과 판타지가 혼재된 얼굴이라 배역과 싱크로율이 높을 것이라 생각해서 캐스팅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음문석에 대해서는 "드라마 '열혈사제'를 보면서 에너제틱한 배우가 탄생됐다고 생각해서 대본을 줬더니 바로 승낙했다"며 고마워했다. 영화 '강남 1970'도 함께했던 유승목에 대해서는 "그전에는 악역을 많이 했는데 이번에는 다른 역할"이라고 귀띔했다.

큰샵 역의 태항호에 대해서는 "큰삽은 보면 그냥 큰삽이다. 소년 같은 이미지도 있고 헐크 같은 이미지도 있다"고 칭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다빈의 첫인상은 "사실 카운터 역과는 어울리지 않았는데 전 느낌을 중시하는데 설현 느낌이 났다"고 전했다. 이어 "카운터가 워킹 비자 받아서 뉴질랜드에 가고 싶어하는 역할인데 본인이 뉴질랜드에서 왔다고 해서 더 마음에 들었다"고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파이프라인'은 한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 그들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