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인국(왼쪽부터), 이수혁 음문석, 유승목, 배다빈, 태항호가 20일 열린 영화 '파이프라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배우 서인국(왼쪽부터), 이수혁 음문석, 유승목, 배다빈, 태항호가 20일 열린 영화 '파이프라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배우 서인국과 이수혁이 영화 '파이프라인'을 비롯해 세 작품을 함께하면서 쌓은 서로를 향한 신뢰감을 자랑했다.

20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파이프라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유하 감독과 배우 서인국, 이수혁, 음문석, 유승목, 태항호, 배다빈이 참석했다.

서인국은 한국 최고의 천공기술자이자 도유 작전의 총괄팀장 핀돌이 역을 맡았다. 이수혁은 수백 억이 걸린 거대한 도유 작전을 계획하고 있는 건우로 분했다. 음문석은 도유 작전에 없어선 안될 용접담당 접새를 연기했다. 이외에도 땅 속을 훤히 꿰고 있는 토목전문가 나과장 역의 유승목, 괴력의 힘을 지닌 굴착담당 큰삽 역의 태항호, 경찰의 감시를 따돌리는 카운터 역의 배다빈이 함께했다.

이수혁은 수백억이 걸린 거대한 도유 작전을 계획하고 있는 건우로 분했다. 이수혁과 서인국은 드라마 '고교처세왕',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 이어 이번 영화까지 세 작품에서 호흡을 함께 맞췄다.

이수혁은 "우리도 세 작품을 비슷한 시기에 같이 할 수 있다는 게 신기하고 주변에서도 많이 물어보신다"고 말했다. 서인국에 대해서는 "신뢰하는 형이자 배우이다. 관계 설정이 매번 달라서 작품을 만들면서 서로 배운다. 서인국은 본받고 싶은 점이 많은 배우다. 앞으로도 서인국이 한다고 하고 제게 기회를 준다면 언제든 같이 하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서인국도 "우리가 세 작품을 하다 보니 표정이나 제스처를 봤을 때 서로에게 필요한 것이나 불편한 것에 대해 파악할 수 있게 됐다. 존중하고 배려할 때 더 기분 좋게 촬영할 수 있게 됐다"며 케미를 자랑했다.

'파이프라인'은 한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 그들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