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발신제한' 조우진./ 사진제공="CJ ENM/TPSCOMPANY
영화 '발신제한' 조우진./ 사진제공="CJ ENM/TPSCOMPANY


배우 조우진이 영화 '발신제한'에서 맡은 '성규' 캐릭터를 소시지에 비유했다.

20일 오전 '발신제한'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조우진, 이재인과 김창주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조우진은 자신이 연기한 '성규'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성규는 차갑고 냉철한 인물이다. 위기 상황을 맞닥뜨리면서 점점 뜨거워진다"라며 "다 그런건 아니지만 많은 분들이 가족과 함께하는 소중함 등 그런 일상에서의 행복을 많이 놓치고 살지 않나. 성규가 사건을 통해 점점 뜨거워지면서 성장하는 그런 부분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우진은 "후라이팬 위에 있는 비엔나 소시지가 된 것처럼 연기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발신제한'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가 아이들을 등교시키던 출근길 아침, '차에서 내리는 순간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으면서 위기에 빠지게 되는 도심추격스릴러 영화로, 오는 6월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