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발신제한' 지창욱./ 사진제공=CJ ENM/TPSCOMPANY
영화 '발신제한' 지창욱./ 사진제공=CJ ENM/TPSCOMPANY


배우 지창욱이 영화 '발신제한'이 특별출연한 이유가 밝혀졌다.

20일 오전 '발신제한'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조우진, 이재인과 김창주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창주 감독은 극 중 의문의 발신자 '진우' 역으로 지창욱을 캐스팅한 배경을 설명했다.

김 감독은 "진우는 협박범이다. 목소리 자체로 무서움을 전하는 캐릭터다. 굉장한 공포감을 발현시킬 수 있어야 했다"라며 "그런점에 주안점을 뒀다. 여기에 농도깊은 사연이 있는 캐릭터여서 다층적이고 깊이감 있는 목소리가 필요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 감독은 "지창욱 배우가 눈망울이 크지 않나. 영화에 등장할 때 보면 알겠지만 그 눈망울에서 사연의 깊이가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우진도 "지창욱 배우가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얼굴로 등장할 것"이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높였다.

'발신제한'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가 아이들을 등교시키던 출근길 아침, '차에서 내리는 순간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으면서 위기에 빠지게 되는 도심추격스릴러 영화로, 오는 6월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