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발신제한' 조우진./ 사진제공="CJ ENM/TPSCOMPANY
영화 '발신제한' 조우진./ 사진제공="CJ ENM/TPSCOMPANY


배우 조우진이 영화 '발신제한' 시나리오에 연신 감탄했다.

20일 오전 영화 '발신제한'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조우진, 이재인과 김창주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조우진은 "극장에서 영화를 보면 예고편의 100배 이상 긴장감을 느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조우진은 "이렇게 힘이 센 시나리오가 있었나 싶었다. 텐션이 넘쳤다"라며 "과격한 표현일지 모르지만, 시나리오가 내 멱살을 잡고 끌고 가는 느낌이었다"라고 밝혔다.

조우진은 "속도감과 타격감이 대단했다. 시나리오를 읽을 때 후루룩 빨려들어갔다"라며 "시나리오를 볼 때 전체적인 그림을 그리면서 보기 마련인데, 감정이입이 너무 쉽게 됐다. 처음부터 끝까지 심하게 감정이입이 됐다"고 말했다.

'발신제한'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가 아이들을 등교시키던 출근길 아침, '차에서 내리는 순간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으면서 위기에 빠지게 되는 도심추격스릴러 영화로, 오는 6월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