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하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실시간 예매율 77.4%, 사전 예매량 16만4942장을 돌파했다. 또한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NO CG 액션' 비하인드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오는 19일 전 세계 최초 개봉을 앞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겨울왕국2' 이후 외화 최고 예매율과 최다 예매량을 석권하며 기대감을 입증하고 있다. 18일 오전 9시 30분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실시간 예매율 77.4%(16만4942장)으로 개봉 13일 전부터 압도적 예매율 1위를 유지 중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이는 2019년 11월 21일 개봉하며 천만 관객을 모은 '겨울왕국2'의 개봉 하루 전 예매 기록인 89.4% 이후 무려 547일 만에 기록하는 최고 수치라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고 흥행작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동시기 예매량인 43.7%, 6만5861장과 '반도'의 13만6457장을 넘은 코로나19 이후 개봉 전일 예매량 최다 흥행 신기록 수치다. 또한 2021년 204만 명을 모은 흥행 1위 '소울'의 개봉 하루 전, 동시기 예매량 58.5%, 5만6287장의 약 3배에 가까운 수치라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기록할 폭발적인 기록 행진이 더욱 기대 된다.

이처럼 한국의 폭발적인 관심에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NO CG 액션 비하인드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공개된 비하인드 영상에서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시그니처 액션들의 NO CG 모습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예고편에서부터 폭발적인 기대를 받았던 마그넷 액션이 실제로 자동차들이 날아가게끔 연출한 것이 영상에 담기며 극강의 액션 쾌감을 예고한다. 여기에 괴물 장갑차 액션에서도 실제로 제작된 괴물 장갑차에 여러 대의 자동차가 CG없이 부딪히는 장면들이 생생히 담기며 지상 최강 액션 블록버스터의 귀환을 알린다. 오랜 시간 대형 스크린으로 즐기는 블록버스터를 기다려온 대한민국 관객들에게 제대로 분노와 스트레스를 날려줄 압도적 액션 블록버스터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19일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로 2D, IMAX, 4DX, 돌비 아트모스 등 다양한 극장 상영 포맷으로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