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최우수연기상 수상
"영화계 힘든시기…조금만 더 응원해 달라"
홍의정 감독 "유아인-유재명 감사해"
영화 '소리도 없이' 포스터./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소리도 없이' 포스터./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소리도 없이'가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지난 13일 개최된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소리도 없이'가 영화부문 감독상과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에서 강렬한 연기 변신을 보여준 배우 유아인이 제41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에 이어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유아인은 말없는 '태인' 역을 맡아 생애 처음으로 대사 없는 연기에 도전, 섬세한 눈빛과 세밀한 몸짓으로 흡입력 있는 캐릭터를 완성해 평단과 관객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유아인은 수상소감으로 "영화계가 참 힘든 시기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자리에서 열심히 해주는 스태프들과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하다. 관객들이 조금만 더 응원해주시고 기다려 주시면 영화가 관객 여러분께 그 이상을 보여줄 수 있으리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또한 신선하고 감각적인 연출로 언론과 평단의 뜨거운 호평은 물론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홍의정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했다. 시상식 무대에 오른 홍 감독은 "멋진 선배 감독님들과 같은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제가 수상한 건 코로나 시기에 첫 장편을 힘겹게 개봉한 후배감독을 응원하는 의미로 주신 게 아닐까 생각한다"라며 함께 작업한 유아인, 유재명 두 배우와 제작진에게 수상의 영광을 돌렸다.

'소리도 없이'는 유아인, 유재명 두 배우의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과 신예 홍의정 감독의 독특하고 아이러니함이 물씬 풍기는 놀라운 연출력으로 기존 범죄 드라마의 틀을 깬 새로운 범죄극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예상치 못한 전개와 독특한 비주얼로 충무로에 파란을 일으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움츠러든 극장가에서 개봉 12일만에 손익분기점을 돌파,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입증하는 저력을 보여준 바 있다.

'소리도 없이'는 IPTV 및 디지털 VOD 서비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