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승연 / 사진제공=바로엔터테인먼트
배우 공승연 / 사진제공=바로엔터테인먼트


배우 공승연이 첫 장편 주연작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13일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에 출연한 배우 공승연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공승연은 일찌감치 독립해 혼자 살고 있는, 카드회사 콜센터에 다니는 직장인 진아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는 공승연의 첫 장편 주연작이다. 공승연은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이고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나한테 들어온 대본이 맞나 싶었다. 내 얼굴과 진아 얼굴이 잘 어울리나 싶기도 했고 여태 해보지 않은 캐릭터라서 진아를 연기하는 내 얼굴이 궁금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극 중 진아는 말수가 적고 감정 표현도 거의 없다. 공승연은 "연기하면서 고민과 걱정을 많이 했고 내가 잘하고 있는 게 맞나 싶기도 했다. 대사도 많이 없어서 잘하고 있는지 아닌지 잘 모르겠더라. 계속 감독님께 물어보고 편집본을 보면서 찍었다"고 전했다. 또한 "감정을 빼는 연기가 편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니더라. 진아의 삶에 파동이 일면서 미세하게 감정이 변해가는 걸 연기하기 어려웠다. 내 안에서는 큰 변화가 느껴지는데 그게 표현으로 잘 드러날지 걱정됐다"고 털어놨다.

이날 화상 인터뷰는 좋지 못한 인터넷 연결 상태로 인해 영상과 음성이 계속해서 끊겨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고, 결국 제대로 마무리되지 못한 채 끝났다. 공승연은 성의껏 답변하려 노력했지만 진행하는 스태프들의 노련하지 못한 대처로 인터뷰 참석자들을 당황하게 했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혼자 사는 평범한 직장인 진아(공승연 분)가 주변 인물들과 엮이고, 예기치 않은 상황을 맞닥뜨리면서 삶의 터닝포인트를 맞게 되는 이야기.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