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소재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가해자의 트라우마도 조명
안성기의 흡입력 있는 연기 돋보여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포스터 /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포스터 /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상실의 아픔을 겪은 피해자들뿐만 아니라 어쩔 수 없이 가해자가 돼버린 이들의 고통도 담는다.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다.

'아들의 이름으로'는 1980년 발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5·18민 현장에 있었던 오채근(안성기 분)은 현재 대리운전기사로 일하고 있다. 그는 유독 한 손님의 호출을 기다린다. '왕년의 투 스타'인 박기준(박근형 분)이다. 그는 무슨 사연인지 5·18과 관련된 인물들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미국에 있는 아들이 이런 일에 관심이 있기 때문"이라고만 한다. 기다리던 박기준의 호출이 온 날, 오채근은 박기준을 데려다주며 "후회하거나 힘들었던 적은 없냐"고 작심의 질문을 건넨다.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스틸 /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스틸 /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이 같은 주제를 다룬 영화는 정치적 색깔을 완전히 걷어내긴 어렵다. 관객의 정치 성향에 따라 평가가 갈리는 게 필연적이다.

정치적 관점을 덜어내고 작품만 놓고 봤을 때 흥미로운 지점은 어쩔 수 없이 가해자가 된 이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는 것이다. 앞서 이런 주제의 영화가 피해자의 아픔에 집중했다면 이 영화는 시각을 비틀어 가해자가 될 수밖에 없던 이들의 끝나지 않은 고통도 그려낸다. 진정 책임을 져야 하는 사회 지도층급 가해자들이 영화에서 죄의식 없이 호의호식하며 살아간다. "우리 교회 가면 하느님이 다 용서해준다"고 한다. 하지만 그들의 명령에 복종한 것으로 인해 가해자가 돼버린 이들은 자책하며 힘겹게 살아간다. 이들 역시 또 다른 피해자임을 시사하는 것. 영화는 이를 통해 진정 양심고백이 필요한 이들의 부조리를 비판하고 속죄를 촉구한다.

저예산의 작품이기에 색감, 사운드 같은 기술적 부분에서는 부족한 점이 많다. 스토리가 널뛸 때도 있지만 뒤로 갈수록 서사가 힘 있고 의외의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야기가 전환된다. 배우 안성기의 흡입력 있는 연기는 다음 장면에서 펼쳐질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든다. 벨트 하나로 불량 청소년들을 단죄하는 안성기의 액션도 속시원한 대목이다. 결말도 명쾌하기에 후련하다.

감독은 "다시는 잘못된 악순환이 반복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영화를 만들었다"고 한다. 각자의 진영은 잠시 내려두고 상실과 트라우마로 고통 받는 이들을 보듬어주고 싶다는 관점으로 영화를 보면 좋겠다.

'아들의 이름으로'는 오는 5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