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유선이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엣나인필름
배우 윤유선이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엣나인필름


배우 윤유선이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가 오해를 해소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28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정국 감독과 배우 안성기, 윤유선, 이세은이 참석했다.

안성기는 1980년 5월의 기억으로 괴로워하며 복수를 준비하는 오채근 역을 맡았다. 윤유선은 5·18 민주화운동의 아픔을 지닌 진희로 열연을 펼쳤다. 이세은은 채근이 복수를 결심하게 하는 아들과의 비밀을 알고 있는 유일한 인물인 세미 역을 맡았다.

윤유선은 “5·18을 잘 몰랐는데 요즘 미얀마 뉴스를 보면서 ‘저런 상황이었는데 우리가 잘 몰랐고 오해하는 부분도 있었구나’ 싶어서 미안하고 마음 아팠다. 연기자로서 이렇게라도 표현할 수 있다면 감사하다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한 “젊은 친구들이 기성세대가 왜 갈라져있는지 생각하는 계기가 돼서 미워하고 오해하는 벽이 허물어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어 “광주 분들은 왜 우리가 이런 오해와 상처를 받고 살아야하나, 잘 모르는 사람은 왜 저 사람들은 저렇게 뭉쳐있나 오해를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좀 더 알고 서로의 상처를 어루만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아들의 이름으로'는 1980년 5월 광주에 있었던 오채근(안성기 분)이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성 없는 자들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오는 5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