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겐 너무 소중한 너' 진구./ 사진제공=파인스토리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진구./ 사진제공=파인스토리


배우 진구가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에서 숨겨뒀던 천진난만한 매력을 발산했다.

27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창원, 권성모 감독과 배우 진구, 아역 정서연이 참석했다.

이날 진구는 "제가 그동안 처음부터 끝까지 따뜻하거나, 힐링이나 좋은 감정을 드릴 수 있는 작품을 많이 안 했다"라며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시나리오를 접했을 때 색다른 장르에 도전하고 싶어서 참여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라고 밝혔다.

이어 진구는 "극 중 재식이 한심하고 답답하다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일이 참 안 풀리는 캐릭터다"라며 "관객들이 두 시간 동안 지루할 수 있을것 같아서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웃음 포인트를 주려고 노력했다. 그걸 표현하려고 평소에 제가 가진 천진난만함을 꺼내 보이려고 했다. 잘 모르시겠지만 천진난만함이 있다. 서연양과 함께 천진난만함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내겐 너무 소중한 너'는 돈만 빼고 세상 무서울 것 없던 '재식'(진구)이 듣지도 보지도 못하지만 손끝으로 세상을 느끼는 아이 '은혜'(정서연)의 가짜 아빠를 자처하면서 시작된 특별한 만남을 다룬 작품이다. 5월 12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