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뉴스브리핑' 방송 캡처
사진=SBS '뉴스브리핑' 방송 캡처


방송인 안현모가 윤여정의 수상 소감에 찬사를 보냈다.

안현모는 26일 SBS '뉴스브리핑'에 패널로 출연했다. 이날 안현모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TV조선 국내 생중계 MC를 맡았다.

안현모는 윤여정이 "기자회견에서 본인은 너무 정신 없어서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 안 난다고 하셨지만 한 마디 한 마디 주옥 같은 말씀을 하셨다. 세계적인 무대고 아카데미 최초라는 타이틀이 달렸어도 전혀 긴장하지 않고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본인 개성대로 무대에 올라 연륜을 뽐낸 것 같다. 그 사이 언어적 장벽은 느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동료들에게 따뜻하게 배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예를 들어 글렌 클로즈를 언급하며 내가 당신을 이긴 게 아니고 이것은 경쟁이 아니다, 우리 모두 이긴 거다, 우리 모두 승자라며 배려를 잊지 않았다"고 했다.

안현모는 "시상을 해준 브래드 피트에서 가벼운 농담도 잊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워킹맘으로서 아이들을 열심히 키우다보니 내가 여기까지 왔다며 전 세계 엄마들의 공감할 수 잇는 말로 마무리했다. 영화에서는 할머니 순자로 보편적 정서를 건드렸다면 수상 소감에서는 윤여정이라는 엄마로서 여성들의 공감을 불러왔다. 빼먹을 문장이 하나도 없이 솔직하고 허심탄회하면서 뼈대 있고 우아한 문장이었다"고 치켜세웠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