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피트 어딨었나요?"
"돈벌어 오라던 아들 잔소리가 창작의 원동력"
제작자 브래드피트에게 시상식서 농담
'고상한 체'하는 영국인들이 인정 감사
사진=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생중계 캡처
사진=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생중계 캡처


윤여정의 수상 만큼이나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것은 그의 입담이다. 윤여정은 26일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이후 "특유의 입담의 원천은 수다"라고 말했다. 윤여정이 '미나리'의 오스카 레이스 중 각종 행사와 시상식에서 특유의 유머러스함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웃음을 안긴 순간을 모아봤다.
"브래드 피트, 우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계셨나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수상 후-
사진=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 캡처
사진=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 캡처
여우조연상 시상자는 공교롭게도 '미나리'의 제작자 중 한 명인 브래드 피트였다. 윤여정의 소감 첫 마디부터 좌중은 웃음을 터트렸다. 윤여정이 브래드 피트를 향해 "드디어 만나게 돼 반갑다"며 "우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계셨냐"고 했기 때문. 윤여정이 소감을 마치고 무대를 내려갈 때 브래드 피트가 에스코트 하는 모습도 화면에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윤여정은 외국인들에겐 발음하기 어려운 자신의 이름에 대해 "많은 유럽 분들이 제 이름을 여영라고 하거나 유정이라고 부르는데 모두 용서해드리겠다"고 말해 또 한 번 폭소를 자아냈다. 그는 경쟁자이자 동료들을 향한 예우도 잊지 않았다. 그는 "내가 어떻게 글렌 클로즈와 같은 대배우와 경쟁하겠나"며 "후보 다섯 명 모두 다른 영화에서 다른 역할을 해냈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자신은 "단지 운이 좀 더 좋아 이 자리에 서 있다"며 겸손했다. 정이삭 감독을 향해서는 "정이삭 감독님 없었다면 제가 이 자리에 설 수조차 없었을 것"이라며 고마워했다.

두 아들을 향한 애정도 재치 있게 표현냈다. 이혼한 뒤 윤여정에게 두 아들은 자신이 일을 해야 하는 이유이자 살아가는 이유였다. 그는 "두 아들에게도 감사드린다. 두 아들이 저한테 일하러 나가라고 종용한다. 그래서 감사하다. 이 모든 게 제 아이들의 잔소리 덕분이다. 애 엄마가 열심히 일했더니 이런 상을 받게 된다"며 기뻐했다.
"'고상한 체'하는 영국인들이 좋은 배우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있어요."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후 소감에서-
사진=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 캡처
사진=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 캡처
윤여정은 지난 11일 열린 제74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수상을 받았다. 한국 배우뿐만 아니라 아시아 배우로도 최초의 기록이다.

이날 윤여정은 소감을 말하기에 앞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인 필립공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배려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모든 시상식이 의미 있지만 특히 이번 시상식은 의미 있다"며 "'고상한 체'하는 영국인들이 좋은 배우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있다"고 유머러스하게 기쁨을 표했다.

이후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에서 "내 경험에서 나온 말이다. 나는 여러 차례 영국을 방문했고 10년 전 배우로서 캠브리지에서 펠로우십을 했다. 모두 고상한 체한다고 느꼈는데 안 좋은 식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한 "영국은 역사가 길고 자부심이 있다. 나는 아시아 여성으로 영국인들이 고상한 체 한다고 느꼈다"며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혼술로 자축해야겠네요."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노미네이트 후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배우 윤여정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윤여정 / 사진=텐아시아DB
윤여정이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 지명 소식을 들은 건 캐나다 밴쿠버에서 촬영 일정을 마친 후 귀국한 공항에서다. 지난 3월 16일 자가격리 중 화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윤여정은 "밴쿠버를 함께 다녀온 내 친구가 인터넷을 보더니 '와, 후보에 지명됐다'고 알려줬다. 친구는 울었지만 나는 울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여정이 친구라고 밝힌 이는 영화 프로듀서인 이인아 씨로, 윤여정에게 '미나리'의 대본을 전해준 인물로 알려졌다.

윤여정은 "모든 사람들이 (나를 축하하기 위해) 이곳에 오고 싶어 하겠지만 올 수 없기 때문에 저는 그녀와 함께 축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그녀가 술을 전혀 마시지 못하기 때문에 나 혼자 술을 마셔야 한다. 그녀는 내가 술 마시는 것을 지켜볼 것"이라며 유머 감각을 뽐냈다.
"난 내가 되고 싶어요."
-지난 3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외신과 인터뷰를 가진 윤여정 / 사진=ABC 방송 캡처
외신과 인터뷰를 가진 윤여정 / 사진=ABC 방송 캡처


외신들은 윤여정을 두고 '한국의 메릴 스트립'이라고 표현했다. 메릴 스트립은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대배우이자 영화 역사상 최고의 배우 중 한 명으로 칭송받는 명배우. 아카데미상 수상 3회, 노미네이트 21회의 기록을 갖고 있기도 하다다.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 악마 같은 편집장 미란다 역을 맡았던 그 배우다.

외신들은 윤여정에게 한국의 메릴 스트립으로 불리는 소감을 물었다. 윤여정은 "메릴 스트립과 비교된다는 데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제 이름은 윤여정이다. 나는 그저 내 자신이고 싶다"고 했다. 또한 "배우끼리 비교는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완곡한 표현으로 품격 있게 이 표현을 거절한 윤여정의 센스에 감탄한 순간이었다.
"'미국은 땅이 넓어서 그런지 무슨 상이 많구나' 정도만 생각하고 있어요."
-'미나리'의 한국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사진=영화 '미나리' 화상 기자간담회 캡처
사진=영화 '미나리' 화상 기자간담회 캡처
지난 2월 26일 열린 기자간담회 당시 윤여정은 '미나리'로 연기상 26관왕을 기록하고 있었다. 윤여정은 "26관왕이라고는 하는데 (아직 상패를 다 못 받아서) 손에 쥔 건 하나다. 실감을 못하고 있다"며 얼떨떨해 했다. 또한 "내가 할리우드 배우도 아니고, 이런 경험이 없기 때문에 '미국은 땅이 넓어서 그런지 무슨 상이 많구나' 정도만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이날 윤여정은 '미나리'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한, 놀라움을 준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같이 큰 관심을 얻을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윤여정은 오스카 레이스의 시작점이라 할 수 있는 선댄스영화제 때를 떠올리며 "사람들이 울길래 이인아 PD에게 '사람들이 왜 이렇게 우냐' 물었더니 나만 안 운다고 하더라. 정이삭 감독이 무대 위로 불러서 무대에 올라가게 됐는데 사람들이 기립박수를 치는 걸 보고서야 울었다"고 했다. 하지만 그의 눈물은 스스로를 위한 것이 아닌 영화인 후배들을 향한 대견함 때문이었다. 윤여정은 "나는 노배우다. 젊은 사람들이 무언가를 이뤄내고 나보다 나은 걸 볼 때 갑자기 애국심이 폭발하곤 한다"고 말했다.
"사실 이 영화는 하기 싫었어요."
-지난해 미국 선댄스영화제의 '미나리' Q&A 시간에-
 선댄스영화제에 참석한 '미나리' 팀 / 사진제공=선댄스영화제
선댄스영화제에 참석한 '미나리' 팀 / 사진제공=선댄스영화제
지난해 초 열린 선댄스영화제에서 영화 상영 후 '미나리' 팀은 무대에 올랐다. 가족 케미를 어떻게 만들어갔느냐는 물음에 스티븐 연과 한예리가 진지하게 답하자 마이크를 건네받은 윤여정은 "그들은 진지하지만 난 그렇게 진지하지 않다"고 말해 객석의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은 "난 한국에서 연기를 오랫동안 해왔는데 이 영화는 하기 싫었다. 독립영화라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건 내가 고생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미나리'의 순제작비는 200만 달러(한화 약 22억 원)으로, 한국 상업영화 평균 순제작비(79억 원·영화진흥위원회 2019년 자료)에도 훨씬 못 미친다.

윤여정은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돈을 아끼려고 우린 거의 같이 살다시피 했다. 밥도 같이 먹고 가족이 됐다. 제가 스티븐 연의 한국어를 고쳐주고 스티븐은 내 영어를 고쳐줬다"고 말했다. 이어 "나이든 여배우로서 정말 기억에 남는 순간이었다. 난 이제 힘든 일 하기 싫다. 늙었지 않나. 정이삭 감독이 기회를 줘서 감사하다"고 툴툴대면서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영화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