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음악상 수상 불발
'소울' 음악상 수상
영화 '소울'  '미나리' 포스터
영화 '소울' '미나리' 포스터


영화 '미나리'의 음악상 수상이 불발됐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과 돌비극장에서 이원 생중계 됐다. 매년 돌비극장에서 개최됐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올해는 야외와 바로 연결되는 유니언 스테이션이 시상식 메인무대로 사용됐다.

이날 음악상은 '소울'의 트렌트 레즈너, 애티커스 로스, 존 바티스트가 수상했다.

'미나리'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음악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가 선정, 시상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