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매드랜드'의 클로이 자오, 감독상 수상
[93회 아카데미] '미나리' 감독상 불발…봉준호·샤론 최 '시상'


영화 '노매드랜드'의 클로이 자오가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미나리' 정이삭 감독의 수상은 불발됐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과 돌비극장에서 이원 생중계 됐다. 매년 돌비극장에서 개최됐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올해는 야외와 바로 연결되는 유니언 스테이션이 시상식 메인무대로 사용됐다.

이날 감독상의 영예는 '노매드랜드'의 클로이 자오에게 돌아갔다.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은 아쉽게 수상하지 못했다. 감독상 후보에는 '노매드랜드'의 클로이 자오, '미나리'의 정이삭, '어나더 라운드'의 토마스 빈터베르, '맹크'의 데이비드 핀처, '프라미싱 영 우먼'의 에머랄드 펜넬이 올라 경쟁했다.

감독상을 수상한 클로이 자오 감독은 아카데미 측과 '노매드랜드' 팀에 감사하다고 거듭 인사하며 수상을 이어 나갔다. 그는 "일이 힘들어 질 때는 어렸을 때 배운것들을 떠오른다. 중국에서 자랄 때 아빠와 함께 읽던 시가 생각난다. 사람들이 태어날 때부터 선하다는 내용이다. 저는 어렸을때 이 시어로 큰 영향을 받았고, 굳게 믿고 있다. 제가 만난 모든 사람들의 내면이 선하다. 따라서 이 오스카상을 믿음과 용기를 가지고 자기 자신의 선함을 유지하는 모든 분들께 돌리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감독상 시상은 지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등 4관왕을 차지한 봉준호 감독과, 통역사 샤론 최가 직접 나서 의미를 더했다. 봉준호 감독은 화상 연결을 통해 등장해 반가움을 더했다.

클로이 자오는 1982년생 중국 출신 젊은 감독으로 '노매드랜드'로 아시아계 여성 감독 최초로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감독상과 작품상을 수상했고,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과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감독상 등 유수의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가 선정, 시상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TV조선은 이날 이동진 영화평론가와 동시통역사 및 방송인 안현모의 사회로 아카데미 시상식을 독점 생중계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