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전여빈(왼쪽), 엄태구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전여빈(왼쪽), 엄태구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의 배우 전여빈이 함께 호흡을 맞춘 엄태구와의 "케미가 좋았다"고 자랑했다.

23일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전여빈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전여빈은 시한부 판정을 받은 재연 역으로, 재연은 유일한 혈육인 삼촌 쿠토와 제주에서 살고 있다. 반대파의 타깃이 된 조직폭력배 태구가 쿠토의 집에서 은신하게 되면서 재연과 알게 된다.

전여빈은 "제가 외향적이라면 엄태구는 내향적인 성향을 갖고 있다. 겉보기엔 다를 수 있지만 서로가 갖고 있는 연기에 대한 뜨거운 마음과 '낙원의 밤' 현장을 대하는 진지한 자세가 많이 닮아 있었다. 그래서 배우이자 한 사람으로서 이어지는 느낌이었다. 그 덕분에 자연스럽게 좋은 케미가 발휘됐다"고 전했다.

평소 쑥스러움을 많이 타고 낯 가리기도 유명한 엄태구는 최근 방송을 통해 전여빈과 많이 친해졌다고 종종 언급했다. 전여빈은 "박훈정 감독님이 우리 둘을 캐스팅해준 것에 대해 둘 다 크게 감사했다. 감독님이 우리 둘이라는 배우로 모험을 감수하는 게 아닌가 싶었다"며 고마움과 미안함을 표했다. 이어 "엄태구와 서로가 서로에게 좋은 동료가 되고 싶었다. 감독님은 우리를 더 잘 통하는 동료로 만들어주시기 위해 제주도에 있는 많은 맛집으로 데리고 가주셨다. 1차 맛집 탐방을 끝내면 커피와 디저트를 먹을 수 있는 2차 맛집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또한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산책하면서 우리가 찍은 장면과 감정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서로에게 좋은 친구이자 동료가 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엄태구는 최근 인터뷰 등을 통해 전여빈에 대해 '연기 괴물'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여빈은 "엄태구가 저를 '연기 괴물'이라고 하길래 저는 엄태구에게 '화보 장인'이라고 놀렸다"며 절친한 사이를 뽐냈다. 이어 "엄태구는 항상 진중하고 열심히 한다. 차승원 선배님은 엄태구를 보고 '만약 자신이 사랑하는 일을 업으로 가지려면 저 정도 열정과 자세는 있어야 한다'고 했다. 저도 똑같이 느꼈다"며 치켜세웠다. 또한 "엄태구의 집중력과 노력은 내가 열심히 하는데도 나를 부끄럽게 만들게 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좋은 자극을 주는 배우였다"고 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지난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