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본임./ 사진=구본임 블로그
故 구본임./ 사진=구본임 블로그


배우 구본임이 세상을 떠난지 2년이 됐다.

구본임은 2019년 4월 21일 오전 4시 50분, 비인두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50세.

비인두암은 뇌기저에서 연구개까지 이르는 인두의 가장 윗부분에 생긴 악성종양이다. 조직학적으로는 편평세포암종이 대부분이다. 증상으로는 피가 섞인 콧물, 묽은 장액이 나오는 장액성 중이염에 의한 한쪽 귀의 먹먹함, 청력저하, 한쪽 코막힘 등이 있다. 목에 혹이 만져져 검사한 후 비인두암 전이 소견을 진단받는 경우가 가장 흔하다. 비인두암이 뇌 쪽으로 전이될 경우 뇌신경마비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배우 김우빈도 2017년 비인두암 판정을 받고 투병했다. 지금은 완쾌 돼 활발하게 활동중이다.

고인은 1992년 영화 '미스터 맘마'로 데뷔해 '식객' '열한번째 엄마' '나는 왕이로소이다' '늑대소년', 드라마 '금쪽같은 내새끼' 등에 출연한다. 연극 '블랙코메디' '허풍' 등을 통해서도 대중을 만났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