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표(왼쪽 위부터 차례로), 이이경, 음문석, 박세완, 곽동연, 이순원, 김민호가 영화 '6/45'에 캐스팅됐다. / 사진제공=각 소속사
고경표(왼쪽 위부터 차례로), 이이경, 음문석, 박세완, 곽동연, 이순원, 김민호가 영화 '6/45'에 캐스팅됐다. / 사진제공=각 소속사


57억 1등 당첨 로또 한 장으로 펼쳐지는 코미디 영화 '6/45'(육사오)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활약 중인 대세 배우들을 한자리에 모은 캐스팅을 완료하고 촬영에 돌입했다.

'6/45'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당첨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 '달마야 놀자', '박수건달' 등 흥행 코미디 영화의 각본과 각색을 담당했고, 첫 연출작 '날아라 허동구'로 따뜻하고 담백한 감동을 전한 바 있는 박규태 감독이 '6/45'의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신선하고 활력 넘치는 캐스팅 또한 눈에 띈다. 영화 '7년의 밤', '차이나타운', 드라마 '사생활', '질투의 화신', '응답하라 1988' 등을 통해 탄탄한 내공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대중의 신뢰를 얻은 배우 고경표가 '6/45'의 천우를 맡았다. 남한 전방 감시초소 GP의 말년 병장 천우는 1등 당첨 로또의 최초 소유주로, 제대 후 꿈꾸던 삶을 위해 반드시 로또를 되찾고자 눈물 나는 노력을 펼치는 캐릭터이다.

영화 '히트맨', '공조'부터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으라차차 와이키키', '고백부부', 유튜브 웹 예능 '로또왕'까지 경계 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이이경이 군사분계선에 가로막힌 북한 측 GP의 상급병사 용호를 연기한다. 정극이면 정극, 코미디면 코미디 장르불문 연기력을 겸비한 이이경은 우연히 손에 넣은 로또로 인생역전을 노리는 ‘용호’를 현실감 있게 보여줄 예정이다.

드라마 '열혈사제'의 파격적인 단발 캐릭터 이후 '본 대로 말하라', '편의점 샛별이', '안녕? 나야!' 등 꾸준한 작품활동으로 스펙트럼을 넓혀가는 배우 음문석이 남한 측 중대장 강대위로 낙점됐다. 딱하디 딱한 천우의 로또 찾기에 큰 조력자가 될 캐릭터 강대위가 기분 좋은 에너지로 가득한 배우 음문석을 만나 뿜어낼 시너지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청량한 매력의 배우 박세완은 대남 선전방송을 담당하는 북한 측 군단선전대 병사이자 용호의 동생 연희로 함께 한다. 드라마 '두 번은 없다', '땐뽀걸즈', 영화 '도굴', '언니', '오목소녀'에서 당찬 캐릭터와 신선한 마스크로 자신을 알린 배우답게 연희 역시 강단 있는 매력적인 인물로 그려낼 예정이다.

2012년 데뷔 후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다 최근 화제작 '빈센조' 장한서 역으로 잠재력을 터뜨린 배우 곽동연도 '6/45'에 합류했다. 곽동연이 맡은 만철은 착하다 못해 다소 어리버리한 성격의 남한 전방부대 소속 관측병으로 곽동연이 보여줄 또 다른 변신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오랜 연극 경험을 바탕으로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써치' 등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고 있는 배우 이순원은 용호의 또 다른 협력자인 북측 정치지도원 승일 역으로, 영화 '스윙키즈'로 눈도장을 찍은 유쾌한 배우 김민호가 대남 해킹 전문 북한 상급병사 철진 역으로 분해 '6/45'의 웃음 샐 틈 없는 캐스팅이 완성됐다.

'6/45'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