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유 범죄' 다룬다
1차 포스터 공개
서인국→음문석 출연
'파이프라인' 포스터 /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파이프라인' 포스터 /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국내 최초 도유를 소재로 한 범죄 오락 영화 '파이프라인'(감독 유하 배급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이 5월 개봉 확정과 함께 모든 장면에서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오는 5월 개봉을 확정한 영화 '파이프라인'은 대한민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 그들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이다. 도유 범죄라는 색다른 소재로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유쾌한 티키타카,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로 짜릿한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파이프라인' 1차 포스터는 기름을 훔치기 위해 만든 땅 밑 깊숙한 지하 작업실을 배경으로 인생 역전을 꿈꾸는 도유꾼들의 막장 팀플레이를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멀끔한 옷차림과 달리 해머를 든 채 땀 흘리며 작업하는 대한민국 유일무이 천공기술자 핀돌이(서인국)의 모습부터 위험천만한 도유 작전의 판을 짠 대기업 후계자 건우(이수혁), 실력보다는 말빨이 우선인 용접 기술자 접새(음문석) 그리고 목숨을 걸어야만 하는 위험천만한 도유 작전에 휘말린 프로 도유꾼들의 모습은 앞으로 펼쳐질 영화의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또한 서인국, 이수혁, 음문석, 유승목, 태항호, 배다빈 등 주연 배우들은 기존에 선보였던 이미지와 반전되는 새로운 매력의 연기로 극의 신선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파이프라인' 예고편 /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파이프라인' 예고편 /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함께 공개된 1차 예고편은 지하 땅굴을 배경으로 일명 천공의 명수라 불리는 도유 업계 최고의 프로 핀돌이의 등장으로 시작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정유 회사의 후계자이자 300억 도유 범죄 프로젝트를 계획 중인 건우와 핀돌이의 운명적 계약을 시작으로 막장 인생 탈출을 위해 내로라하는 도유꾼들이 모이면서 흥미로운 스토리를 예고,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지금껏 한국 영화에서 본 적 없었던 도유 범죄라는 신선한 소재와 급이 다른 스케일, 스피디한 속도감은 물론 핀돌이와 앙숙 케미를 선보일 접새부터 땅 속 지리에 빠삭한 나과장(유승목), 괴력의 인각 굴착기 큰삽(태항호), 상황 판단 빠른 감시자 카운터(배다빈) 그리고 이들을 쫓는 경찰관 만식(배유람)까지 다채로운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이 등장, 급이 다른 막장 팀플레이를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파이프라인'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도유 범죄라는 신선한 소재와 서인국, 이수혁, 음문석, 유승목, 태항호, 배유람, 배다빈, 서동원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한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각각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 연기는 물론 환상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것을 예고한다. 여기에 '말죽거리 잔혹사', '비열한 거리'를 연출한 충무로 스토리텔러 유하 감독의 오랜만의 신작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영화 '파이프라인'은 5월 개봉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