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건 아버지로 변신
몸 사리지 않는 액션부터 분노의 감정 연기까지
1980년 5월 광주에 대한 뜨거운 화두를 던지다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안성기./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안성기./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연기 인생 64년 관록의 배우 안성기가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를 통해 멈추지 않는 연기 열정을 불태울 예정이다.

'아들의 이름으로'는 1980년 5월 광주에 있었던 '오채근'(안성기)이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성 없는 자들에게 복수하는 이야기. 안성기는 여전히 반성 없이 살아가는 자들에게 복수를 결심한 '오채근'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열연을 펼친다.

'채근'은 평범한 대리기사처럼 보이지만 사실 1980년 5월 광주를 잊지 못해 괴로움 속에 살아가고 있다. 그러던 중 그날의 책임자 중 한 사람인 '박기준'(박근형)이 호의호식하며 어떠한 반성도 없음을 알게 되고 그에게 복수를 하기로 마음먹는다.
'국민 배우' 안성기가 돌아온다…41년 만의 복수 '아들의 이름으로'
'아들의 이름으로'.안성기 스틸/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아들의 이름으로'.안성기 스틸/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이처럼 복잡한 내면을 가진 캐릭터인 '채근'을 연기하기 위해 안성기는 인물의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특히 분노라는 감정을 마음껏 표출해 관객들로 하여금 카타르시스를 안긴다. 또한 액션 연기는 물론 극중 중요한 장소인 무등산 정상에 여러 번 오르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모든 스태프를 감동케 했다는 후문이다.

앞서 공개된 '아들의 이름으로' 티저 예고편을 통해 안성기의 열연을 미리 확인한 관객들은 "역시 안성기 배우님. 기대 만땅", "안성기 배우님 믿고 보는 연기력!", "배우님 카리스마 무엇 너무 기대된다" 등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고 있다. 또한 "'26년'과는 또 다른 영화! 명배우 안성기님의 묵직한 울림에 귀 기울여집니다", "대한민국 국민이면 꼭 봐야 될 영화" 등 작품이 전하게 될 뜨거운 울림에 관객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건 아버지로 변신한 안성기의 '아들의 이름으로'는 오는 5월 13일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