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전세계 최초 개봉
5월 19일 개봉 예정
빈 디젤의 통쾌 액션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포스터 / 사진 =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포스터 / 사진 =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감독 저스틴 린 배급 유니버설 픽쳐스)가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을 확정 지으며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전 세계 동시 공개를 진행한 메인 예고편의 폭발적 반응에 힘입어 메인 포스터를 최초 공개했다. 얼티메이트급 액션 블록버스터의 본격적인 홍보가 시작되며 전 세계 영화팬들의 설렘도 점차 고조되고 있다.

메인 포스터 공개와 함께 대한민국의 5월 19일 개봉이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를 만날 수 있는 최초 개봉으로 확정됐다. 기존 북미보다 37일이나 빠른 개봉을 발 빠르게 확정한 대한민국 개봉이 최근 중국 개봉일이 발표되면서 전 세계 최초 개봉일로 전격 결정되었다. 5월 19일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공개되는 대한민국 개봉을 시작으로 5월 21일 중국, 대만을 이어 6월부터 북미와 유럽, 일본으로 릴레이 개봉이 예정되어 있다. 특히 대한민국의 전 세계 최초 개봉은 글로벌 극장가의 활기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 된다. 액션 블록버스터를 사랑하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에 대한 흥행 열기가 연이어 개봉하는 글로벌 극장가에도 영향을 미치며 압도적 흥행 질주를 이끌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공개된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메인 포스터에는 오리지널 패밀리들의 모습이 모두 담기며 지상 최강의 팀워크를 선보일 것을 예고한다. 존 시나와 샤를리즈 테론 또한 포스터에 등장하며 이들이 펼칠 얼티메이트급 맞대결에 호기심을 고조시킨다. 무엇보다 포스터에서 이목을 집중시키는 부분은 예고편에도 모습을 드러냈던 대형 탱크트럭의 액션 장면이다.

그동안 탱크, 잠수함 등 시리즈 별 최강의 시그니처 액션을 선보였던 '분노의 질주' 시리즈인 만큼 이번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에서도 시그니처 액션의 탄생을 기대하게 만든다. 돌아온 한과 미아 캐릭터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은 '분노의 질주: 더 맥시멈'을 끝으로 볼 수 없었던 캐릭터였으나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에서 최강의 팀워크를 위해 새롭게 귀환하는 모습이 영화에 담길 예정이다. 미아 캐릭터 또한 '분노의 질주: 더 세븐' 이후 오랜만에 패밀리로 합류하며 도미닉에게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처럼 최강의 팀워크로 지상, 상공의 경계를 뛰어넘고, 불가능을 넘어서는 액션을 선보일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의 메인 포스터가 전 세계 영화팬들의 심장박동을 고조시키고 있다.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의 가장 빠른 개봉을 확정한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오리지널 패밀리 빈 디젤, 성 강, 미셸 로드리게즈, 조다나 브류스터와 저스틴 린 감독과 함께 존 시나, 샤를리즈 테론 등 최강의 라인업으로 얼티메이트급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통쾌한 블록버스터급 액션과 전 세계 곳곳을 누비는 로케이션은 반드시 스크린으로 목격해야 할 스케일을 예고하며 흥행 질주의 시동을 걸고 있다.

한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오는 5월 19일 전 세계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개봉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