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박병은, 차가운 캐릭터로 긴장감UP
영화 '서복'의 배우 박병은 / 사진제공=CJ ENM
영화 '서복'의 배우 박병은 / 사진제공=CJ ENM


배우 박병은의 영화 '서복'이 오늘(15일) 개봉,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화제가 되고 있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박병은은 극 중 복제인간 서복의 소유권을 지닌 서인그룹의 대표이사 신학선 역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영화 '서복'의 배우 박병은 / 사진제공=CJ ENM
영화 '서복'의 배우 박병은 / 사진제공=CJ ENM
박병은은 '서복' 프로젝트의 모든 일을 관장하고 있는 연구원 신학선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채로 풀어냈다. 신학선에게 서복은 단지 연구를 통해 만들어낸 하나의 실험체이자 지켜야할 소중한 자산. 박병은은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은 냉혹한 모습을 섬세하고 절제된 연기로 꽉 채우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박병은은 "평온하고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가 기억에 남는다. 감독님과 스태프들, 동료 배우들 모두 각자 맡은 부분에 있어서는 치열하고 집중하는 현장이었다. 모든 분들이 최선을 다 해주셨고 모두 최고의 제작진, 배우였다"고 촬영 당시를 기억했다. 또한 "공유와는 전 작품인 '남과 여'에서 호흡을 맞춰 봤었고 그 이후도 연락하고 지냈기에 현장에서 편했고, 박보검은 사려 깊고 따뜻한 친구다. 호흡을 맞추는 것은 처음인데 살갑게 다가와줘서 고마웠다. 두 배우 모두 사람으로서, 배우로서도 너무 훌륭한 친구들이었다"며 동료애를 뽐냈다.

연출을 맡은 이용주 감독은 박병은에 대해 "워낙 촬영 현장에서 임기응변이 뛰어나고 유머러스함을 가진 배우다. 박병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시나리오보다 훨씬 더 입체적인 신학선 캐릭터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서복'의 배우 박병은 / 사진제공=씨제스
영화 '서복'의 배우 박병은 / 사진제공=씨제스
박병은은 "드디어 '서복'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코로나19로 한국 영화가 많이 힘든 상황이지만 '서복' 많이 사랑해주시길 바한다"며 "영화 재밌게 보시고 항상 건강하시라"고 인사를 전했다.

매 작품 다양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개성으로 완성해내는 배우 박병은. 영화 '암살', '원라인', '특별시민', '안시성', 그리고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보이스 3', '아스달 연대기', '오 마이 베이비'까지 영화와 드라마, 장르에 제한 없이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최근에는 tvN 예능 '어쩌다 사장'에 출연해 낚시부터 입담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박병은이 출연한 '서복'은 오늘(15일)부터 극장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