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캐시트럭' 포스터 / 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영화 '캐시트럭' 포스터 / 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제이슨 스타뎀이 강렬한 액션을 예고하는 영화 '캐시트럭'이 오는 6월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캐시트럭'은 캐시트럭을 노리는 거대 강도 조직에게 아들을 잃은 아버지가, 현금 호송 회사에 위장 취업 후 처절한 응징을 예고하는 액션 영화다. 명실상부 액션의 자존심 제이슨 스타뎀이 2년 만에 '캐시트럭'으로 6월 스크린 컴백을 알리며 영화팬들을 환호하게 만든다. 이번 컴백은 국내 12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큰 사랑을 받은 '알라딘'의 가이 리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대감을 높인다. 이로써 '캐시트럭'은 5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7월 '블랙 위도우'와 함께 외화 3강 체제를 굳혀 나갈 것으로 보인다.

제이슨 스타뎀은 '분노의 질주: 홉스&쇼'로 드웨인 존슨과 함께 멋진 콤비 플레이 액션을 선보였으며 '메카닉: 리크루트'에서는 납치된 여친을 위한 화끈한 복수로 액션 영화팬들의 전폭적 지지를 받은 바 있다. 이외에도 '메가로돈'과 '스파이' 등 코믹은 물론 육해공 액션을 모두 섭렵하는 등 다재다능한 액션과 코믹을 넘나드는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제이슨 스타뎀은 스턴트 없이 직접 액션을 소화하는 것으로 알려져 찐 액션 배우라는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하다. 이번 '캐시트럭'에서는 아들을 잃은 범죄 조직의 보스이자 위장 취업한 호송 업체의 신입 요원 'H' 역을 맡아 어느때보다 분노 넘치는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가이 리치 감독은 한 인터뷰를 통해 '캐시트럭'을 10년 전부터 구상하고 준비했으며, 대본 작성 단계부터 제이슨 스타뎀과 긴밀히 논의했다는 사실을 밝혀 이들의 환상 콤비 플레이에 큰 관심이 몰리고 있다. 한편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서는 수트 핏 넘어 분노에 찬 표정의 제이슨 스타뎀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어느 상황에서도 표정 변화가 없기로 유명한 그이기에 피로 얼룩진 주먹과 표정은 분노의 무게를 가늠하고도 남게 한다. 항상 퍼펙트한 응징으로 속 편하게 볼 수 있는, 또는 어느 영화보다 빌런을 불쌍하게 하는 매력의 제이슨 스타뎀이 이번엔 어떤 모습으로 분노 액션을 선보일지 가이 리치와의 콤비 플레이에 기대가 몰린다.

캐시트럭을 몰고 2년 만에 컴백한 제이슨 스타뎀과 '알라딘' 가이 리치 감독의 조우로 올여름 시원한 액션을 선사할 '캐시트럭'은 오는 6월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