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우진이 12일 CGV 용산아이파크에서 열린 영화 '서복'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조우진이 12일 CGV 용산아이파크에서 열린 영화 '서복'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조우진이 영화 '서복'을 통해 드라마 '도깨비'에 이어 공유와 다시 호흡을 맞추게 돼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12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서복'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용주 감독과 배우 공유, 조우진, 장영남이 참석했다. 또 다른 주연배우인 박보검은 현재 해군에서 복무하고 있어 함께하지 못했다.

이번 영화에서 공유는 전직 정보국 요원 민기헌 역을 맡았다. 박보검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연기했다. 조우진은 서복의 존재를 은폐하려는 정보국 요원 안익현 부장 역을 맡았다. 장영남은 서복을 만들어낸 책임 연구원 임세은으로 분했다.

조우진은 공유와 드라마 '도깨비'에도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조우진은 "공유가 제가 있어서 믿는다고 했다고 들어서 부담감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길지 않은 시간 내에 수척해진 공유 씨의 얼굴을 보고 많은 영감을 받았다. 같이 호흡을 맞춰야 한다는 배우라는 입장에서 그런 상대를 만나서 연기할 수 있다는 건 행복한 일이다. '도깨비' 때와 크게 다르지 않게 상대를 배려하고 유도하는 태도를 저도 배워야할 것 같다고 생각했고 감동 받았다"고 치켜세웠다.

엘리트 캐릭터를 많이 해온 것에 대해서는 "실제 가방끈보다 엘리트 캐릭터를 많이 맡게 돼 감사하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감독님이 원하는 캐릭터를 어떻게 생동하게 할 것인지, 관객들에게 더 다가가기 위해 어떻게 표현할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복'은 전직 요원 기헌이 생애 마지막 임무로 복제인간 서복의 경호를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15일 극장에서 개봉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티빙에서도 동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