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韓배우 처음 英아카데미 여우조연상
亞배우로도 최초 기록
"'고상한 체 하는' 영국인들에게 인정 받았다"
미국 아카데미 수상 가능성도 높아져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뿐만 아니라 아시아 배우로도 최초의 기록이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11일(현지시간) 열린 제74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윤여정은 "나는 한국의 여배우 윤여정"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후보에 올라 영광이다. 아니 이제 후보가 아니구나"며 감격스러워했다. 윤여정은 구체적인 소감을 말하기에 앞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인 필립공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는 배려 있는 모습도 보였다.

이어 윤여정은 "모든 시상식이 의미 있지만 특히 이번 시상식은 의미 있다. '고상한 체 한다'는 영국인들에게 좋은 배우로 인정 받았단 점에서 의미 있고 영광"이라며 특유의 유머 감각을 뽐내 환호를 이끌어냈다.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 사진=영화 '미나리' 트위터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 사진=영화 '미나리' 트위터
윤여정의 소감은 시상식이 끝나고 더 화제가 됐다. BBC는 윤여정이 '브로큰 잉글리시'로 소감을 말하면서 "고상한 체하는" 사람들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로이터 역시 윤여정이 농담처럼 한 수상 소감이 웃음을 끌어냈다고 보도했다.

윤여정은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에서 "내 경험에서 나온 말이다. 나는 여러 차례 영국을 방문했고 10년 전 배우로서 캠브리지에서 펠로십을 했다. 모두 고상한 체한다고 느꼈는데 안 좋은 식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한 "영국은 역사가 길고 자부심이 있다. 나는 아시아 여성으로 영국인들이 '고상한 체 한다'고 느꼈다. 그게 내 솔직한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윤여정은 앞서 미국배우조합(SAG) 시상식에서도 여우조연상을 가져갔다. 영화 '기생충'이 앙상블상을 받은 적은 있지만 배우 단독 수상은 윤여정이 처음이었다. '오스카 바로미터'로 불리는 SAG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상까지 거머쥐면서 오는 25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 아카데미에서 수상 가능성은 더 높아졌다.

'미나리'는 1980년대 한인 가정의 미국 이민 정착기를 다룬 영화로, 윤여정은 손주들을 돌보기 위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건너온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