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 달 무료 체험' 서비스 종료
넥플릭스가 한 달 무료 체험 서비스를 없앴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넥플릭스가 한 달 무료 체험 서비스를 없앴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한 달 무료 체험 서비스를 종료했다.

7일 IT업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이날 오전 3시부로 한국 내 '30일 무료 체험' 프로모션을 없앴다. 2016년 1월 넷플릭스가 국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지 5년여 만이다.

넷플릭스의 30일 무료 체험은 신규 회원이 가입 1개월 내 구독을 해지하면 요금이 부과되지 않는 서비스였다. 넷플릭스는 글로벌 OTT 서비스 초기부터 이 프로모션을 통해 전 세계 회원을 유치해왔다. 이 프로모션은 2019년 멕시코를 시작으로 순차 종료되기 시작해 미국에서도 지난해 10월 중단됐다. 이날 한국뿐만 아니라 그리스, 세르비아 등을 마지막으로 전 세계 190여개국에서 완전히 사라지게 됐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넷플릭스 회원이 급증해 지난해 연말 기준 넷플릭스 전 세계 유료 가입자는 2억366만명에 달한다. 국내에서도 2월 말 기준 이용자가 1000만 명(아이지에이웍스 기준)으로 집계돼 최근 1년 새 두 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세계 각국에서 구독료를 올리고 계정 공유를 막는 등 수익성 증대에 박차를 가차고 있다. 지난해 10월 미국에서 표준 요금제는 월 13.99달러(1만5679원), 프리미엄 요금제는 17.99달러(2만163원)로 각각 7.7%, 12.5% 인상했다. 올해 2월에는 일본에서도 구독료를 880엔(약 1만 원)~1천980엔(약 2만 원)으로 올렸다. 현재 국내 요금은 월 9500원~1만4500원인데, 국내에서도 구독료 인상이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요금 인상 계획에 대해 "다른 국가에서 발표한 적은 있지만 한국 관련 내용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