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정 감독이 2일 열린 영화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박훈정 감독이 2일 열린 영화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박훈정 감독과 배우 차승원이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일 '낙원의 밤'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으로 열렸다. 박훈정 감독과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참석했다.

'낙원의 밤'은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초청됐다. 차승원은 "코로나19가 아니었으면 가서 영화제도 즐기고 영화도 보고, 관객들이 어떤 반응인지 확인해봤을 것이다. 어찌됐건 의미있는 영화제에 초청돼 많은 분들에게 소개돼서 자긍심과 뿌듯함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훈정 감독은 "전생에 복을 많이 쌓았나 싶다. 운이 좋았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 오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