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승원이 2일 열린 영화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차승원이 2일 열린 영화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차승원이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일 '낙원의 밤'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으로 열렸다. 박훈정 감독과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참석했다.

차승원은 북성파의 2인자 마 이사 역을 맡았다. 차승원은 "큰 분란이나 사건을 바라지 않는 인물인데, 큰 사건이 벌어져 어쩔 수 없이 평온한 섬 제주에서 소위 얘기하는 나쁜 일을 수행한다. 주체적으로 뭔가를 하는 걸 꺼려하는 사람"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이런 캐릭터들이 갖고 이는 속성이 있는데 조금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감독님께 말씀드렸고, 감독님이 그렇게 만들어주셨다"고 전했다.

차승원은 이번 촬영 현장에 대해 "저도 이제 선배보다 후배가 많다. 다가가기 어렵지 않은 선배, 배우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번 현장에서도 그렇고 재밌었다"며 "손에 꼽을 만큼 만족감과 행복감을 준 작품"이라고 극찬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 오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