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태구가 2일 열린 영화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엄태구가 2일 열린 영화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엄태구가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 촬영을 위해 몸무게를 9kg 늘렸다고 밝혔다.

2일 '낙원의 밤'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으로 열렸다. 박훈정 감독과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참석했다.

엄태구는 범죄 조직의 에이스 태구 역을 맡았다. 극 중 태구는 조직의 타깃이 되어 제주도로 피신 가게 된다. 엄태구는 자신과 같은 이름을 가진 캐릭터를 만났을 때 "대본에 태구라고 돼 있어서 신기했다. 감독님이 나를 생각하고 쓰셨나 했다. 나를 생각하고 쓰지 않으셨다고 해도 태구라고 해서 신기했고 신선했다"고 말했다. 박훈정 감독은 "(엄태구를) 염두에 둔 건 아니다"고 단호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훈정 감독은 엄태구에게 역할에 어울리도록 10kg 정도 증량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엄태구는 "9kg 증량했다"고 밝혔다.

차승원은 "이 사실을 오늘 처음 알았다"며 어리둥절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엄태구는 "영화 찍으면서 다 빠졌다"고 머쓱해 했다. 차승원은 "저 친구는 관리를 잘하는구나 싶었는데 그게 증량한 거였나. 진작 말하지 놀랐다"고 감탄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 오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