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천우희, 강하늘이 31일 열린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배우 천우희, 강하늘이 31일 열린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를 함께한 배우 강하늘, 천우희가 서로를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31일 '비와 당신의 이야기'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으로 열렸다. 조진모 감독과 배우 강하늘, 천우희가 참석했다.

강하늘은 이번 영화에서 뚜렷한 꿈도 목표도 없이 삼수 생활을 이어가다 기억 속에 떠올린 공소연에게 편지를 보내는 박영호 역을 맡았다. 천우희는 아픈 언니 공소연을 대신해 박영호와 편지를 주고받게 되는 공소희 역을 맡았다. 영화에서 박영호는 편지를 통해 공소연에게 '비 오는 12월 31일에 만나자'고 제안한다.

강하늘은 "캐스팅 소식을 듣고 나만 잘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다. 믿고 보는 배우다. 무한한 신뢰가 있었다. 또한 그 만큼 궁금증이 생겼다"고 칭찬했다. 이어 "연기를 워낙 잘해서 묵직한 분위기와 아우라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처음 만났을 때 천사인가 싶었다"고 치켜세웠다. 천우희도 "강하늘이 영호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원래도 연기를 잘하고 청춘에 관한 역할을 많이 했는데 또 결이 다른 청춘 역할인 거다. 강하늘 씨라면 찰떡이라고 생각하며 기대했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캐릭터들이 편지를 주고받는 설정 때문에 두 배우는 서로의 내레이션을 듣고 감정에 몰입했다고 한다. 강하늘은 "만난 횟수보다 편지로 대화하는 장면이 많아서 서로의 내레이션을 들으면 촬영해야 했다. 개인적으론 만난 것보다 좋았다"고 했다. 이어 "제가 청각적으로 예민해서인지 들으면서 상상이 더 풍부해지고 표현도 더 자유로워진 것 같다. 그게 편지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 우리가 편지를 쓸 때도 그 사람이 어떻게 읽을지 상상하게 되지 않나"고 말했다. 천우희도 "편지를 주고받는데 말을 주고받는 느낌이 들었다. 내레이션 녹음하던 날의 감정을 복기시키면서 촬영하기도 좋았다. 이 영화는 기다림에 관한 영화인데 내레이션으로 이야기를 상상하면서 기다림이라는 감정을 더 잘 표현하게 된 것 같다"고 전했다.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돼준 영호와 소희가 만남과 기다림의 과정을 겪으며 서로에게 스며드는 모습을 그린 영화. 오는 4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